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선배, 편히 쉬세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1 03:05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선배, 편히 쉬세요”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3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캄노우에서 끝난 오사수나와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11라운드 후반 28분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상의를 벗고 붉은색과 검은색이 조화를 이룬 또 다른 ‘10번 저지’를 드러낸 채 하늘을 우러러보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이 유니폼은 최근 사망한 디에고 마라도나와 자신이 한때 몸담았던 아르헨티나의 뉴웰스 올드 보이스를 상징하는 것으로, 메시는 이를 통해 마라도나를 추모했다. 그러나 메시는 탈의 세리머니를 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았고 3000유로(약 4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할 것으로 전해졌다. 바르셀로나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배, 편히 쉬세요”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3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캄노우에서 끝난 오사수나와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11라운드 후반 28분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상의를 벗고 붉은색과 검은색이 조화를 이룬 또 다른 ‘10번 저지’를 드러낸 채 하늘을 우러러보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이 유니폼은 최근 사망한 디에고 마라도나와 자신이 한때 몸담았던 아르헨티나의 뉴웰스 올드 보이스를 상징하는 것으로, 메시는 이를 통해 마라도나를 추모했다. 그러나 메시는 탈의 세리머니를 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았고 3000유로(약 4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할 것으로 전해졌다.
바르셀로나 로이터 연합뉴스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3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캄노우에서 끝난 오사수나와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11라운드 후반 28분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상의를 벗고 붉은색과 검은색이 조화를 이룬 또 다른 ‘10번 저지’를 드러낸 채 하늘을 우러러보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이 유니폼은 최근 사망한 디에고 마라도나와 자신이 한때 몸담았던 아르헨티나의 뉴웰스 올드 보이스를 상징하는 것으로, 메시는 이를 통해 마라도나를 추모했다. 그러나 메시는 탈의 세리머니를 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았고 3000유로(약 4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할 것으로 전해졌다.

바르셀로나 로이터 연합뉴스

2020-12-01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