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네이버 뉴스 화면, 언론사·기자가 직접 관리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30 18:51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네이버가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불거진 댓글 조작 논란과 관련, 댓글 추천에 한도를 설정하고 댓글을 연속해서 달 수 있는 시간 간격을 늘리는 등 내용의 정책 개편안을 25일 발표했다. 사진은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네이버가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불거진 댓글 조작 논란과 관련, 댓글 추천에 한도를 설정하고 댓글을 연속해서 달 수 있는 시간 간격을 늘리는 등 내용의 정책 개편안을 25일 발표했다. 사진은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모습.
연합뉴스

앞으로 네이버의 언론사·기자별 뉴스 화면을 개별 언론사·기자가 편집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언론사와 기자들에게 직접 서비스 화면을 편집할 수 있는 ‘스마트 콘텐츠 스튜디오’ 기능을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언론사는 스마트 콘텐츠 스튜디오에서 뉴스 큐레이션, 콘텐츠 배열 등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언론사·기자 프로필 영역에서는 블로그·포스트 등 네이버가 제공하는 것뿐 아니라 유튜브·인스타그램·트위터 등 다른 채널도 연결할 수 있다. 여타 채널의 구독자 수도 네이버 언론사홈·기자홈을 통해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언론사는 자체 편집한 뉴스 외에 네이버의 인공지능(AI) 뉴스 추천 시스템인 ‘에어스’도 자사 언론사홈에서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 ‘에어스’는 이용자가 어떤 뉴스를 봤을 때, 같은 뉴스를 본 다른 이용자들이 클릭한 뉴스들을 자동 추천해주는 시스템이다. 개별 언론사홈에도 ‘에어스’가 적용되면 AI가 해당 매체의 기사 중에서 관심 뉴스를 이용자에게 빠르게 추천하게 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언론사를 구독하는 이용자 수가 올해 7월 기준으로 2000만명을 넘었고 개별 기자를 구독하는 이용자는 340만명 이상이다”면서 “언론사가 이용자와 더 편리하고 가깝게 만날 수 있도록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