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유승민이 불 댕긴 ‘김종인 2기 비대위’ 현실화될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30 03:2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劉 “사람 일부라도 바꿔 黨 총력 모아야”
비대위 내부에서도 ‘2기’ 필요성 언급
보선 앞두고 인사교체 쉽지 않을 수도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
연합뉴스

2022년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2기 체제로 개편하자고 불을 댕겼다. 비대위 체제에 대한 당내 불만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혁신’을 명분으로 인적 쇄신을 주장한 것이다. 하지만 김종인 중심의 당내 역학구도상 현실화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 전 의원은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21대 국회 시작하자마자 약간 움직임이 있더니 지금은 공동묘지 비슷하다”고 당내 혁신 움직임을 평가한 뒤 “리더십 자체를 흔들 형편은 아니고 사람을 전부든 일부든 바꿔 2기 비대위로 당의 총력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희미해진 혁신 에너지를 재충전하기 위해 김종인 위원장은 그대로 두더라도 비대위원은 새 인물로 바꿔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현재 비대위는 김 위원장을 필두로 당연직인 원내지도부 3명, 현역 의원 2명, 원외 인사 3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돼 있다. 최근 당내에서는 특히 일부 원외 비대위원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자주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김 위원장이 혁신 방향을 제시해도 이들이 뒷받침할 역량이 부족하다는 취지다. 이에 비대위 내부에서도 ‘2기 비대위’ 필요성이 언급됐다고 한다. 유 전 의원은 비대위에 현역 의원을 보강해 비대위가 추진하는 방향성에 대한 원내 입법 지원을 강화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2기 비대위가 당장 출범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정기국회가 이미 마무리 수순에 들어가 입법 지원은 큰 의미가 없는 데다 비대위원의 전면 교체가 이뤄질 경우 당내 지분 다툼이 불거질 우려도 나온다. 내년 보궐선거를 앞두고 대대적 인사 교체를 택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20-11-30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