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방역당국 “수능 수험생 위해 일상 멈추고 방역 집중해달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8 15:4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사흘연속 500명대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500명대를 기록한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의료진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0.11.2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사흘연속 500명대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500명대를 기록한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의료진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20.11.28
뉴스1

수능 D-5일 신규 확진자 3일째 500명대

방역당국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5일 앞둔 28일 “수험생들을 위해 잠시 일상을 멈추고 방역에 집중해달라”며 국민들에 호소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히 꺾이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가족과 이웃의 안전, 수험생들의 안심을 위해 지금 잠시 일상을 멈추고 방역에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504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지역발생 확진자는 486명에 달했다. 3일째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대를 기록한 것이다.

임 단장은 “다음주는 수능이 시행되는 주”라며 “49만명의 수능 수험생이 코로나19로 인해서 응시 기회를 잃는 학생이 없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현재 수능특별방역기간이 운영되는 중이다. 이 기간 동안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또 “현재 확산 중인 코로나19 감염은 가족이나 지인 간 감염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가정 내에서도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이 가족 내 감염 가능성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 “수험생은 수험 전날까지 다중이용시설, 학원, 교습소 등의 이용은 자제하고 원격수업을 활용하면서 수능 시험을 준비하는 것이 감염을 최소화하는 방법”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당분간 지금 수준의 발생 규모가 이어질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이 자발적으로 위험 행동을 하나하나 줄여주셔야만 반전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말까지 가급적 모든 모임과 약속을 취소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식사와 회식은 감염전파 위험이 높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이번 주말 종교행사와 약속, 모임 등도 비대면으로 전환하거나 취소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수능이 며칠 남지 않았다. 어려운 시기에 노력하고 고생한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들께서 힘을 모아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