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칠면조가 재검표를 요구한다”던 트럼프의 우울한 추수감사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5 14:3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년전 온라인투표에서 진 칠면조에 “선거는 공정” 발언 회자
과거 추수감사절서 정치적 농담 던졌지만 올해는 ‘침묵’

백악관 칠면조 사면식 행사-로이터 연합뉴스

▲ 백악관 칠면조 사면식 행사-로이터 연합뉴스

“그가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재검표를 요구한다.…유감스럽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는다.”

대선 불복 논란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두고 하는 말이라고 생각한다면 오해다. 이는 2년 전인 2018년 11월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백악관 추수감사절 행사에서 했던 말이기 때문이다. 당시 추수감사절 요리 대상에서 살아남는 칠면조를 고르는 행사인 ‘칠면조 사면식’을 앞두고 진행된 온라인 투표에서 밀린 칠면조 ‘캐럿츠’에게 했던 농담은 2년 뒤 부메랑이 돼 트럼프 자신에게 돌아왔다. AP통신은 24일(현지시간) 백악관 칠면조 사면식 행사를 보도하며 2년 전 칠면조의 상황이 트럼프의 현재 상황을 떠올리게 한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중간선거를 소재로 했던 당시 발언에서 칠면조에게 “미안하지만 선거는 공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칠면조 사면식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과거 자신의 정적들을 향해 뼈있는 농담을 던지며 주변을 웃겼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미국을 위대하고 안전하게 하기 위해 목숨을 거는 군 및 법집행 영웅들에게 사랑을 보낸다”면서 “미국우선주의가 사라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전날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공동기고문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우선주의를 제거하길 바란다”라고 쓴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을 겨냥한 것이자, 전날 외교안보 참모진을 발표한 바이든 당선인을 향해 하는 말이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은 내내 어두웠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적 위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재선에 실패한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관측이 자연스럽게 나왔다. 지난해에는 자신의 탄핵을 소재로 농담을 했던 그는 올해 선거에 대해 어떤 발언도 하지 않았다. AP는 “트럼프 대통령의 어투가 이전 칠면조 사면식 때보다 심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옥수수’라는 이름이 붙은 칠면조를 사면했다. 미국은 추수감사절에 맞춰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칠면조 한 마리를 특별 사면하는 전통이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