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살인 피해자 둘의 머리 들고 비행기 오른 적도 있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18 00:2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코틀랜드 부검의 수 블랙 교수, BBC 북 클럽 출연

BBC 홈페이지 캡처

▲ BBC 홈페이지 캡처

백작부인 호칭을 얻은 스코틀랜드의 부검 의학자인 수 블랙 교수가 이탈리아에서 스코틀랜드로 가는 여객기 안에 섬뜩한 수하물을 들고 올랐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죽은 사람 둘의 머리였다.

30여년 부검의로 살아온 과정을 돌아본 2018년 ‘모든 것은 남아(All That Remains)’의 후속작으로 두 번째 회고록 ‘뼈로 쓴(Written In Bone)’을 펴내고 던디 대학에 이어 랭카스터 대학 강단에 서고 있는 블랙 교수는 영국 BBC의 ‘빅 스코티시 북 클럽’에 출연해 1993년부터 이듬해까지 여섯 여성을 살해한 잔프랑코 스테바닌 사건을 수사하던 이탈리아 경찰의 부탁을 받고 두 사람의 머리를 들고 탔다고 얘기했다. 두개골 모습이 사진과 일치하는지 분석하는 얼굴 합성 기술이 당시 이탈리아에는 없어 스코틀랜드로 가져가 분석해 달라는 이탈리아 경찰의 부탁을 받고서였다.

승무원들이 뭐가 들었냐고 물어 사실대로 얘기했더니 기겁을 해 승무원들이 비즈니스 클래스로 옮기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 하나 인간의 유해를 옮기는 과정에 어려웠던 점은 부패가 진행되는 것이었다. 해서 둘을 따로 따로 가방 안에 담고 봉해야 했다. 그녀는 “공항의 누구도 괴롭히지 않았다. 두 개의 아주 비싼 디자이너 캐리어에 담아 외관상 이상하게 보이지 않게 옮겼다”고 말했다. 블랙 교수는 자신이 옮기는 물건이 무엇인지 알 수 있게 영어와 이탈리아어로 적어뒀다.

여승무원이 비즈니스 클래스로 옮기라고 해 잘 됐다 싶었던 그녀는 하지만 레이저 광선이 뿜어나오는 것처럼 승무원들이 자신에게 가까이 오지 않고 비행 내내 전염병 환자인 것처럼 무시했던 것이 불편했다고 털어놓았다.

런던 히드로 공항 검색대원은 가방을 열어보라고 했다. 블랙 교수는 가방을 열기 전에 어떤 것이 들어 있는지 미리 설명해야 했다. 검색요원은 낯빛이 달라지더니 “됐네요. 그냥 가요”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글래스고로 경유하는 여객기에서는 뒷좌석으로 안내되고 대신 다른 사람들이 모두 비즈니스 클래스로 옮겨갔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