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원조 007 제임스 본드” 英 배우 숀 코네리 별세 (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1 23:29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숀 코네리. 사진=네이버 영화

▲ 숀 코네리.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007’ 시리즈에서 1대 제임스 본드 역을 맡은 영국 원로 배우 숀 코네리가 31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BBC 방송이 보도했다. 향년 90세.

1930년 8월 25일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파운틴브리지 지역에서 태어난 코네리는 1962년 제작된 007 시리즈 첫 작품인 ‘007 살인번호’(원제 Dr. No)에서 최초의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다.

당시 여러 배우가 물망에 올랐지만, 제작자의 부인이 코네리의 매력이 본드 역할과 어울린다고 추천했고 그는 결국 배역을 맡게 됐다.

코네리는 007 시리즈 가운데 7편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으며 ‘섹시한 남성’이라는 역할 모델을 할리우드 영화계에 만들었다.

이 외에도 그는 ‘오리엔트 특급살인’(1974년), ‘장미의 이름’(1986), ‘언터처블’(1987년), ‘인디아나 존스:최후의 성전’(1989년), ‘더록’(1996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으며 2007년 공식 은퇴했다.

그는 연기 생활을 하는 동안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과 2개의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상, 3개의 골든글러브상을 수상했다.

영화 ‘언터처블’에서 연기한 아일랜드 출신 경찰 역할로 1988년 오스카 남우조연상을 받았으며, 2000년 스코틀랜드 홀리루드궁에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기도 했다.
US 오픈 테니스 경기를 관람하는 숀 코네리. 사진=EPA 연합뉴스

▲ US 오픈 테니스 경기를 관람하는 숀 코네리. 사진=EPA 연합뉴스

1954년 단역으로 본격적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그는 이후 드라마와 영화 등에서 경력을 쌓았다. 1957년 BBC의 ‘블러드 머니’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