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인천 화재 형, 하늘로 간 동생 소식에 “보고싶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0 17:3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뻥이죠” 믿지 않았던 동생 소식
상태 호전된 형 곧 오른팔 수술

하늘로 떠난 인천 ‘라면 형제’ 동생 다닌 학교에 추모 띠 물결 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이려다 발생한 화재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 중 동생이 치료받다 지난 21일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A군이 다녔던 인천 미추홀구 한 초등학교 안전펜스에 친구들의 추모 메시지가 적힌 띠가 매달려 펄럭이고 있다. 초등학생 형제는 지난달 14일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형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던 중에 엄마가 외출하고 없는 집에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변을 당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늘로 떠난 인천 ‘라면 형제’ 동생 다닌 학교에 추모 띠 물결
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이려다 발생한 화재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 중 동생이 치료받다 지난 21일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A군이 다녔던 인천 미추홀구 한 초등학교 안전펜스에 친구들의 추모 메시지가 적힌 띠가 매달려 펄럭이고 있다. 초등학생 형제는 지난달 14일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형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던 중에 엄마가 외출하고 없는 집에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변을 당했다.
연합뉴스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끼니를 해결하려고 라면을 끓이다 불이 나 중태에 빠진 인천 초등학생 형제의 형 A(10)군이 2살 터울 동생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엄마에게 “보고싶어요”라고 되풀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 형제의 어머니는 30일 인천일보에 아들이 충격을 받을까 동생의 사망 소식을 뒤늦게 알렸고, 처음에는 “뻥이죠”라며 믿지 못했던 아들이 이제는 동생이 보고싶다는 말을 반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초생활 수급 가정이었던 형제는 비대면 수업으로 집에 남아 끼니를 해결하려다 화상을 입었다. 형과 함께 의식을 되찾아 일반병실로 옮겨졌던 동생은 유독가스를 많이 마신 탓에 호흡기치료를 받다 지난 21일 끝내 숨졌다.

형은 전신 40%에 3도 화상을 입어 2차례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고 현재 증세가 많이 호전됐다. 현재 스스로 화장실을 다닐 정도가 됐고 오른팔 재수술을 앞두고 있다.

우애가 깊었던 형제였다. 형은 지난 14일 화재 당시 침대 아래쪽에 숨어 있던 동생에게 이불을 덮어준 뒤 자신은 침대 위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부모가 집을 비운 상황에서 초등학생 형제가 라면을 끓이려다가 불을 내 온몸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쳤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

▲ 지난 14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부모가 집을 비운 상황에서 초등학생 형제가 라면을 끓이려다가 불을 내 온몸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쳤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

화재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컵라면 용기 - 초등생 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물청소 작업 중 떠밀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컵라면 용기가 물웅덩이에 잠겨있다. 2020.9.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재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컵라면 용기 - 초등생 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물청소 작업 중 떠밀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컵라면 용기가 물웅덩이에 잠겨있다. 2020.9.17 연합뉴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