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성적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염경엽 감독 자진 사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0 23:04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 서울신문 DB

▲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 서울신문 DB

염경엽 SK 와이번스 지휘봉을 내려 놓는다.

SK는 30일 “염 감독은 최근 손차훈 단장과 면담을 갖고 올시즌 성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이후 민경삼 대표이사가 염감독과 만났고, 염감독은 재차 감독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구단은 내부 논의를 거쳐 염 감독의 자진 사퇴 의사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염 감독은 지난해 SK와 3년 계약을 맺었다. 2018년 우승팀의 저력이 남아있던 SK는 지난해 시즌 내내 1위를 달리다가 막판 두산 베어스에게 1위 자리를 내줬고 플레이오프에서 키움 히어로즈에게 패배했다.

그러나 올해 SK는 김광현이 빠진 공백에 외국인 선수까지 부진하며 시즌 초반부터 성적이 바닥을 쳤다. 염 감독은 시즌 도중 극심한 스트레스로 쓰러졌고, 잠시 복귀했지만 팀이 다시 연패에 빠져 안정을 취하기 위해 잔여 시즌에 복귀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이날 자진 사퇴로 계약 기간 1년을 남겨두고 물러나게 됐다.

염 감독은 “SK를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즐거움을 드리지 못하고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시즌 중 자리를 비운지난 것에 대해 구단과 팬 여러분께 송구스럽다. 이제는 팀 성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고 사퇴의 이유를 밝혔다.

SK는 염 감독이 자리를 비운 사이 박경완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꾸려왔다. 구단 측은 빠른 시일 내로 차기 감독을 선임할 예정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