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국민판다 ‘샨샨’, 올 연말 중국 반환…아쉬운 이별행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9 15:25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참을 수 없는 귀여움’을 선사하며 남녀노소 일본 국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아온 자이언트 판다 ‘샨샨’이 올 연말 중국으로 가게 되면서 석별의 준비가 일본에서 한창이다. 판다의 인기는 세계 어디서나 대단하지만, 일본인들의 사랑은 극성스러울 정도로 유별나다.

방문객 수 기준 일본 최대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은 샨샨이 중국으로 가기까지 2개월밖에 남지 않은 아쉬움을 달래기 위한 온라인 이벤트를 지난 28일 시작했다. 동물원 측은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는 못하지만 가정에서 샨샨을 잘 즐겨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는 샨샨의 사진 등 이미지로 꾸며졌으며 판다의 생태, 샨샨이 거주하는 시설의 세부내용 등을 담은 관련 팸플릿도 공개됐다.

다음달 3일부터는 2017년 6월 출생한 샨샨의 그동안 성장 과정을 담은 컴퓨터 월페이퍼를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10일부터는 동물원 공식 트위터를 통해 샨샨의 미공개 영상이 공개된다.

2011년 중국에서 대여받은 수컷 ‘리리’와 암컷 ‘신신’ 사이에 자연교배로 태어난 샨샨은 태어나면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전국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샨샨을 보기 위해 나온 가족들의 장사진은 물론이고, 샨샨을 소재로 만든 봉제완구는 없어서 못 팔 정도였다. 쇠락해가던 우에노 동물원을 부활시킨 일등공신이기도 했다.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샨샨’. <우에노 동물원 홈페이지>

원래 샨샨의 중국 반환은 지난해 6월 이뤄졌어야 했다. 중국 야생동물보호협회는 일본에서 태어난 판다는 만 24개월이 되면 무조건 중국에 반환하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해 우에노 동물원을 관리하는 도쿄도에 샨샨을 이대로 돌려보내면 안 된다는 국민들의 민원이 빗발쳤고 결국 도쿄도는 중국과 재협상을 통해 샨샨의 중국 반환 기한을 2020년 12월 31일로 연장하는 데 성공했다. 이 때문에 지금도 샨샨의 반환을 미뤄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지만 더 이상은 불가능한 상태다.

우에노 동물원은 내년부터 관람객 수가 급감할 가능성을 걱정해야 할 판이 됐다. 샨샨의 부모인 리리와 신신은 당분간 남지만, 아무래도 아기 판다에 비해서는 인기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우에노 동물원의 경우 2008년 판다 ‘린린’이 세상을 뜨면서 36년 만에 판다가 사라지는 상황이 오자 연간 입장객이 60년 만에 처음으로 300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그만큼 판다는 동물원 전체 매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