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건희 마지막 길 지킨 정의선… 재계 3세 총수 간 ‘뜨거운 우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8 15:13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의선, 조문 이어 영결식도 참석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마친 정의선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과 공영운 현대자동차 전략기획담당 사장(오른쪽)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마친 정의선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과 공영운 현대자동차 전략기획담당 사장(오른쪽)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6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그룹 총수 가운데 가장 먼저 찾았던 정의선(50)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8일 이 회장의 영결식에도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켰다. 정 회장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우정이 얼마나 각별한지를 보여주는 장면이어서 주목된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이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해 다시 한 번 고인을 애도하고 이 부회장 등 유가족을 위로했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 26일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다”면서 “고인께서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과 이 부회장은 평소에도 자주 교류하며 친분을 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 25일 이 회장의 빈소로 올 때 현대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를 직접 모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 5월 정 회장과 이 부회장 간의 ‘배터리 회동’도 삼성 측의 ‘전고체 배터리’ 기술 개발 소식을 접한 정 회장이 이 부회장에게 직접 회동을 제안해 성사됐다는 후문이다.

이런 두 사람의 돈독한 우정을 바탕으로 삼성과 현대차의 협력관계는 앞으로 더욱 단단해질 것으로 보인다. 아직 현대차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하지 않은 삼성SDI가 향후 현대차의 새로운 배터리 공급사로 낙점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재계 관계자는 “선대 회장들과는 달리 이 부회장과 정 회장을 비롯한 주요 그룹의 오너 3세 끼리는 실무진을 거치지 않고 개인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을 정도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앞으로 젊은 총수들이 합리적이고 유연하게 소통하며 미래 먹거리를 위한 협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