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코로나19 신규확진 88명…지역발생 72명·해외유입 16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7 09:3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6일 오전 서울 성동구 마장로 성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0.2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오전 서울 성동구 마장로 성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0.26 뉴스1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8명 늘어 누적 2만6043명이라고 밝혔다.

88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72명, 해외유입이 16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119명)과 비교하면 31명 줄어들며 이틀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전날보다는 신규 확진자가 줄었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에 취약한 요양병원, 요양시설뿐 아니라 가족모임, 지인모임, 회사 등을 고리로 한 새로운 집단감염도 잇따르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완화된 지난 12일 이후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98명→91명→84명→110명→47명→73명→91명→76명→58명→89명→121명→155명→77명→61명→119명→88명으로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460명으로 집계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