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널 막을 사람은 없어” 박지수 득점본능 깨운 한마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7 09:04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청주 KB 박지수가 26일 경기 용인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W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주 KB 박지수가 26일 경기 용인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WKBL 제공

박지수(청주 KB)를 막을 자 누구인가.

커리어 하이 시즌을 만들어가고 있는 박지수가 경기를 거듭할수록 무서운 경기력을 보이며 무적의 선수로 맹활약하고 있다. 아직 1라운드를 치렀지만 평균 27.8득점, 15.8 리바운드, 3.4블록, 야투성공 64.2%로 1위를 달리며 ‘박지수 천하’를 만들고 있다.

26일 경기 용인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도 박지수는 23득점 15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팀의 74-70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삼성생명의 추격이 거셌지만 박지수가 골밑을 든든히 지키는 KB를 넘을 수 없었다. KB는 3연승을 달리며 3승2패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만난 박지수는 “안일하게 마음 놓고 있다가 추격의 빌미를 줬다. 그 부분이 아쉬운 경기였다”며 부족한 부분을 먼저 살폈다. 상대의 트랩 수비에 흔들리기도 했지만 자신있게 공격하며 상대를 압도했다.

박지수는 이번 시즌 KB가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가장 큰 이유다. 박지수 역시 이를 잘 알고 있다. 박지수는 “나보다 큰 선수가 없고 힘이 압도적으로 센 선수도 없다”며 “항상 외국인 선수를 맡아서 수비에서 체력 소모가 컸는데 예전보다 수월하다”고 밝혔다.

자신감은 더 큰 무기다. 박지수는 “아정 언니가 두 명이 붙어도 너를 막을 사람이 없다고 그냥 달고 뜨라고 한 말이 큰 힘이 됐다”며 “시즌 들어오기 전엔 집중 마크를 당할 게 부담이 됐는데 해보니까 ‘나를 막기가 힘들겠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평균득점에서 적수가 없는 만큼 박지수가 건강히 시즌을 마친다면 득점왕은 따놓은 당상이다. 박지수 역시 이를 욕심냈다. 박지수는 “학생 때도 어시스트 상까지 받아봤는데 득점왕은 못해봤다”며 “득점왕 욕심이 없진 않다”고 했다. 박지수는 “외국인 선수가 있을 땐 공격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 지금은 내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해야한다는 책임감이 생기다보니 득점도 같이 올라간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지수 의존도가 높은 점은 KB가 개선해야할 점이기도 하다. 박지수 역시 자신이 다 해결하기보다는 팀플레이를 어떻게 해낼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안덕수 감독도 마찬가지. 안 감독은 “지수에 의해 파생되는 공격을 찾아봐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브레이크 기간 때 훈련을 통해 다른 선수들이 해줄 방법을 찾아봐야할 것 같다”고 했다.

용인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