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코로나 이후 끼니 거른 적 있는 아동 50%→64%로 늘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7 01:1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굿네이버스 조사… 결식·빈곤 우려 커져
급식 중단·가계 소득 줄어 돌봄 못 받아
초등 고학년 행복감 7.9점→6.2점 ‘뚝’
“저소득 취약계층 아동 맞춤형 접근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세 아이를 혼자 키우는 A(39)씨는 코로나19 이후 아이들을 생각하면 미안한 마음뿐이다. 미용실에서 하루 11시간씩 주6일 일하느라 제대로 돌보지 못해서다. 아이들은 보호자 없이 집에서 종일 스마트폰 게임만 할 때가 많다. 학교 문이 닫히고 급식이 멈추면서 끼니 역시 아이들 스스로 챙겨 먹어야 한다. 엄마가 올 때까지 아이들은 끼니를 거르는 일이 잦아졌다.

코로나19 이후 결식아동의 숫자가 늘어나는 등 아동의 권리가 현저히 떨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국제구호개발 비영리단체(NGO) 굿네이버스는 코로나19 상황 속 아동권리 실태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만 4~18세 아동과 보호자 총 67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보호자가 아동을 제대로 양육하지 못해 결식과 빈곤 우려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끼니를 거른 적 있다고 답한 아동의 비율은 2018년 49.9%에서 2020년 64.1%로 늘었다. 아동 3명 중 2명은 식사를 제대로 챙겨 먹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는 아이들의 끼니를 챙겨 주던 학교 급식이 코로나19로 멈춘 데다 일부 가계는 소득까지 줄면서 부모가 제대로 아동을 돌보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 코로나 이후 소득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가정은 전체의 36.1%에 달했다. 혼자 4살 딸을 키우는 B(39)씨는 올해 초 취업성공 패키지를 신청해 어렵게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지만, 정작 아이를 맡길 곳이 마땅치 않아 결국 교육을 포기해야 했다.

아이들의 행복감도 줄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초등학교 고학년 아동의 행복감은 10점 만점에 7.9점이었는데, 코로나 이후 6.2점으로 떨어졌다. 초등학생 C(11)양은 혼자 집에서 휴대전화로 유튜브를 시청하는 시간이 급격히 늘면서 보호자와 갈등이 생겼다.

장희선 굿네이버스 아동권리연구소 연구원은 “가정의 경제 위기는 교육, 놀이, 정서 등 아동의 생활 전반에 걸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회복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정책과 함께 특히 저소득 취약 계층 아동 가정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20-10-27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