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깡’ 열풍에 농심, ‘옥수수깡’ 출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6 11:36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농심 옥수수깡 농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농심 옥수수깡
농심 제공

새우깡, 감자깡, 고구마깡에 이은 새로운 ‘깡’ 과자가 나왔다. 농심은 신제품 ‘옥수수깡’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농심의 깡 스낵은 수십년간 사랑받은 스테디셀러다. 1971년 새우깡이 처음 출시된 뒤 감자깡(1972년)에 이어 1973년 양파깡과 고구마깡이 나왔다. 이번 옥수수깡은 무려 47년 만에 새로 나온 제품이다. 새우깡은 무려 연 매출 700억원으로 국내 스낵시장을 이끄는 제품이기도 하다.

옥수수깡은 통옥수수 모양에 달콤하고 고소한 맛을 담은 과자다.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옥수수 특유의 식감도 살렸다고 한다. 동글동글한 옥수수알의 모양도 잘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농심이 옥수수깡을 새로 출시한 이유는 최근 뜨거워진 ‘깡 열풍’을 이어가기 위해서다. 올해 초 가수 비의 ‘깡’이라는 노래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유행을 타면서 덩달아 새우깡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농심은 이에 지난 6월 새우깡 광고 모델로 비를 발탁하면서 열풍에 편승하는 모습도 보였다.

농심 관계자는 “올 상반기 뜨거운 새우깡의 인기로 지난 7월 역대 최초로 네 제품 월 매출액 합이 100억원을 넘는 신기록을 달성했다. 올해 연매출 1000억원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면서 “또 하나의 대표적인 국민 먹거리인 옥수수로 이 분위기를 이어 가 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