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종인, 윤석열 ‘국민 위해 봉사’에 “정치한다 단정 못해”…與 “정치행위”(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3 19:12 국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종인, 전현직 소장파 의원들 정치플랫폼 카페 ‘하우스’ 방문

“尹 정계진출? 확실한 증거도 없는데”
“尹, 변호인으로 사회 활동도 봉사”
민주당은 “정치인이 목표냐” 尹 맹공
김종민 “윤석열, 검찰 이끌고 정치 행위”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0. 10. 12 오장환 기자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0. 10. 12 오장환 기자5zzang@seoul.co.kr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 후 국민 위해 봉사’ 발언에 대해 “반드시 정치를 하겠다는 뜻으로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 총장의 해당 발언을 놓고 “정치인이 목표냐. 인식이 우려스럽다”며 맹비난했다.

김종인 “증거도 없이 뭐라 얘기 못해”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내 전·현직 소장파 의원들이 여의도에 문을 연 정치문화 플랫폼 ‘하우스’(How’s)를 깜짝 방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김 위원장은 “퇴임하고서 봉사활동을 한다는 건 여러 가지 측면에서 생각할 수 있다”면서 “변호사들이 사회활동으로 봉사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 영입에 나설 것인지에 대해서도 “(정계에 진출할 것이라는) 확실한 증거도 없는데 뭐라고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윤석열 “퇴임하고 나면 사회·국민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방법 천천히 생각”


尹 “지금은 제 직무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할 겨를이 없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정계 진출 의향을 묻는 말에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대권 여론조사에서 후보로 거론된다고 하자 “지금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며 답했다.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질의를 듣다 잠시 미소짓고 있다.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질의를 듣다 잠시 미소짓고 있다.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최고위 참석하는 민주당 지도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고위 참석하는 민주당 지도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3/뉴스1

민주 “정치인 윤석열, 서초동 싫으면
서초동 떠나서 여의도 와라” 일갈


김종민 “尹 정치행위, 조직 상처내고 흔들어”
김태년 “檢 특권집단 아냐, 檢개혁 지속 추진”


이에 대해 민주장은 윤 총장에 대해 “인식이 우려스럽다”며 강도높은 비판했다. 특히 윤 총장이 무소불위한 검찰 권력의 단면을 보여줬다며 공수처 설치를 강하게 밀어붙이려는 모양새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김종민 최고위원은 “윤 총장의 이러한 행동은 검찰이라는 조직을 끌고 정치에 뛰어드는 정치 행위”라며 “공직자 개인으로서도 해서는 안 될 일이지만 검찰 조직에 상처를 내고 흔드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원욱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어제 국감장은 정치인 윤석열의 등장을 알린 공간이었던 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2020년 10월 윤석열의 자리는 서초동에 있다. 여의도에 있지 않다. 명심하고, 싫다면 서초동을 떠나 여의도로 와라”라고 일갈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신동근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에서 “어제 발언은 피감기관 증인으로서 발언으로는 부적절하다. 오히려 거의 정치인 수준의, 정치인을 목표로 두고 발언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장은 권력기관에 대한 민주적 통제라는 민주주의의 기본원리를 제대로 이해 못 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검찰은 헌정 질서 밖에 존재하는 특권집단, 성역화된 권력기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민주적 견제와 균형에 따라 작동하도록 검찰 개혁을 지속해서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설훈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검찰의 민낯이 다 나왔다. 정말 공수처 안 하면 안 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는 관전평을 내놨다.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 방문한 김종인과 원희룡 원희룡 제주지사(왼쪽부터)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정양석 사무총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를 방문해 오신환 이사장(오른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0.10.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 방문한 김종인과 원희룡
원희룡 제주지사(왼쪽부터)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정양석 사무총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를 방문해 오신환 이사장(오른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0.10.23 연합뉴스



김종인, 금태섭 묻자 “무슨 생각 갖고
탈당했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다”


김종인 위원장은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을 영입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모르겠다”며 “그 사람이 무슨 생각을 갖고 탈당했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날 김 위원장이 하우스를 방문했을 때 인근 사무실에 머무르던 원희룡 제주지사도 이곳을 찾아 김 위원장과 조우했다.

원 지사는 자신을 포함한 야권의 ‘잠룡’들이 원탁회의체를 만들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전날 제안에 “비대위에 힘을 실어줄 때다. 무대는 당연히 마련해야 하지만, 당과 함께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