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3일간 40안타 25실점’ 폭격맞은 두산 마운드 부담 커진 KIA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01 18:47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홍건희. 김도훈 기자 dica@sportsseoul.com

▲ 홍건희. 김도훈 기자 dica@sportsseoul.com

두산이 이번 시즌 마지막 대전 원정경기에서 장단 40안타를 허용하며 마운드에 깊은 상처가 남았다. 2경기 연속 선발 조기강판으로 불펜소모도 심했지만 한화에게 위닝시리즈마저 내주며 KIA와의 주말 시리즈 부담이 더 커졌다.

두산은 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4-12로 패했다. 선발 유희관을 3이닝 만에 김강률과 교체하며 불펜 싸움으로 승부수를 띄웠지만 김강률이 1실점, 홍건희가 5실점, 김명신이 2실점하며 교체카드가 실패로 끝났다.

전날에도 두산은 약 2년 만에 선발 등판한 장원준이 4이닝만 소화하고 불펜을 투입했다. 그러나 이어 던진 김민규, 윤명준, 권휘가 모두 실점하며 한화에게 10점을 내줬다. 이틀 연속 15안타를 허용했다.

두산은 첫 경기에서도 선발 최원준에 이어 홍건희, 박치국, 이승진, 이현승, 이영하가 출격하며 불펜 소모가 많았다. 첫 경기에서는 그래도 불펜진이 깔끔하게 한화 타선을 틀어막으며 소득을 챙겼다.

지난 일요일 키움과의 더블헤더까지 포함하면 두산은 4일간 19명의 불펜투수가 투입됐다. 월요일에 휴식일이 있긴 했지만 선수들의 피로도가 높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KIA와 두산의 주말 시리즈는 5강 경쟁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5강 경쟁자인 KIA가 키움과의 3연전을 쓸어담는 등 최근 4연승의 상승세에 있어 두산으로서는 부담이 크다. 두산이 KIA에게 이번 시즌 상대전적 9승3패로 앞서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한화전에서 무너진 마운드가 회복되지 않는다면 5강 경쟁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

대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