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상온 노출 백신 접종자 수 눈덩이처럼 증가 총 873명(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9 20:49 보건·복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부의 접종 중단 이후에도 의료기관이 인지 못해 접종 사례 증가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 문제로 무료접종 사업을 지난 22일부터 일시 중단했다. 사진은 23일 서울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 게시된 국가 독감 접종사업 일시 중단 안내문 뒤로 시민들이 유료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0.9.23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 문제로 무료접종 사업을 지난 22일부터 일시 중단했다. 사진은 23일 서울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 게시된 국가 독감 접종사업 일시 중단 안내문 뒤로 시민들이 유료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0.9.23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상온에 노출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29일 오후 7시 기준 873명(건)으로 조사됐다.

이틀 전인 27일 407명에 비해 2.1배(466명 증가)로 늘었으며, 질병관리청이 초기에 파악한 접종자 105명보다는 8.3배 많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오후 7시 기준 상온에 노출된 정부 조달 물량이 접종된 경우를 총 873명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아직 조사 중이어서 접종자는 추가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접종자 현황은 전북이 27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북 126명, 인천 86명, 부산 83명, 충남 74명, 서울 70명, 세종 51명, 경기 49명, 전남 31명, 경남 10명, 제주 8명, 대전 3명, 대구 2명, 충북 1명 순이다. 전북은 전날 179명에서 하루 만에 100명이 더 늘었다.

현재 정부의 품질 검증을 받고 있는 상온 노출 백신은 만 13~18세와 62세 이상 성인이 접종하는 물량이다. 정부가 지난 21일 밤늦게 예방접종을 전격 중단했으나, 일부 병원은 유료물량과 무료물량을 구분하지 않고 접종을 진행했다.
국가접종용 독감 백신이 유통 과정 중 상온에 노출돼 접종 일정이 전면 중단됐다. 백신 유통을 맡은 신성약품 김진문 회장은 백신 중단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23일 오전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신성약품의 모습. 2020.9.2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가접종용 독감 백신이 유통 과정 중 상온에 노출돼 접종 일정이 전면 중단됐다. 백신 유통을 맡은 신성약품 김진문 회장은 백신 중단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23일 오전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신성약품의 모습. 2020.9.23/뉴스1

현재 무료와 유료 독감 백신은 공급 주체만 다를 뿐 같은 종류의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상온 노출 백신과 혼용해서 관리하는 병원의 경우 예방접종 시 상온 노출 백신을 사용한 경우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백신접종 중단 안내 이후에도 의료기관이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접종한 사례도 있다”며 “기접종자 대상 사용된 백신에 대해 의료기관별 보유수량과 정부조달 공급수량을 비교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백신 접종자가) 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2일 의약품 도매상 신성약품이 유통한 독감백신 578만도스(1도스는 1회 접종량) 중 일부가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신고를 받아 무료 접종을 중단한 바 있다.

문제의 백신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질검사는 이미 상당 부분 진행됐으며, 약 2주간 소요되는 무균 검사가 진행되고 있어 최종 결과는 추석 연휴 직후인 내달 6∼7일쯤 나올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최근 브리핑에서 백신의 안전성과 관련해 “상온 노출에 대한 문제 제기가 되고는 있지만, 전체 백신의 품질에 문제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최대한 효력과 안전성이 담보되도록 백신에 대한 조사와 검토를 해서 백신 접종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유통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된 백신 문제가 처음 제기됐을 때 접종자가 1명도 없다는 질병관리청의 설명과 달리 조사 과정에서 접종자 규모가 점점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