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당신 자녀라면 이 선생님에게 배우라고 할 수 있을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9 09:1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저를 보면서 아이들이 자신과 다른 사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배우지 않겠어요?”

사진을 보고 많이 놀라지 않았으면 좋겠다. 프랑스에서 가장 많은 문신을 몸에 지닌 남성으로 손꼽히는 실뱅 헬레인(35)의 발언이라고 영국 BBC가 28일(현지시간) 전했다. 온몸은 말할 것도 없고, 얼굴과 혀에도 문신을 새겼고, 심지어 눈의 흰자위까지 검정색으로 칠했다. 지금까지 문신을 새기는 데 460시간쯤 들였다고 했다. 눈의 문신은 프랑스에서는 불법이기에 스위스로 여행 가서 했다.

놀랍게도 그는 파리 근처 팔레조의 한 초등학교에서 여섯 살 이상 반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었다. 학생들 앞에도 이런 모습으로 나선다니 놀랍기만 하다. 아이들이 얼마나 놀라고 겁을 집어먹을까 싶은 것이다. 하지만 그는 자신에게 배우는 아이들은 이미 자신을 잘 알기 때문에 “쿨하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사람들이 놀라는 것은 “날 띄엄띄엄 봤을 때만 그런 것이다. 그들은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로이터 통신에 털어놓았다.

‘프리키 후디(Freaky Hoody)’란 예명으로 일하는 모델 겸 코미디언이기도 한 그가 재직하던 학교에 지난해부터 문제가 생겼다. 유치반에 다니는 세 살 아이가 헬레인을 학교에서 마주치면 악몽을 꾼다고 부모들에게 말한 것이다. 부모는 그의 몸에 온통 새겨진 문신을 보고 깜짝 놀랐다. 부모도 한참을 고민했던 것 같다. 교육당국에 고발하는 데 한참 시간이 걸렸다.
문신하는 데만 460시간쯤 걸렸다고 추정하는 프랑스의 교사 실뱅 헬레인. 지금까지는 문제가 없었으나 얼마 전 한 아이의 신고로 더 이상 여섯 살 이상 반 아이들을 가르칠 수 없게 됐다. 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 문신하는 데만 460시간쯤 걸렸다고 추정하는 프랑스의 교사 실뱅 헬레인. 지금까지는 문제가 없었으나 얼마 전 한 아이의 신고로 더 이상 여섯 살 이상 반 아이들을 가르칠 수 없게 됐다.
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그리고 두달 뒤인 최근 교육당국 간부는 헬레인에게 해당 반 아이들을 가르칠 수 없다고 통지했다. 물론 그는 “대단히 슬픈 일”이란 반응을 보였다. 이어 자신과 다른 외모를 가진 사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를 자신을 통해 배울 수 있어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BFM TV 인터뷰를 통해 “날 보는 아이들은 타인에 대한 관용을 배운다. 어른이 됐을 때 인종차별이나 동성애 혐오에로 빠질 우려가 적어진다. 장애인을 바라볼 때도 서커스에 등장하는 어떤 것을 보는 것처럼 행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의 아이가 이 선생님 밑에서 배운다면 , 당신은 그를 학교 교단에서 몰아내는 일에 찬동하게 될까, 일자리까지 빼앗는 것은 심하다고 반대하게 될까? 답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