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불확실성의 시대… K방역으로 주목받은 한국엔 기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9 01:00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담- 짐 데이토 하와이대 명예교수

짐 데이토 하와이대 명예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짐 데이토 하와이대 명예교수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른 BTS의 성공 훨씬 이전부터 한류 콘텐츠를 단순한 유행이 아닌 새로운 시대의 흐름으로 주목한 학자가 있다. ‘제3의 물결’의 저자 앨빈 토플러와 함께 미래학을 개척한 짐 데이토(87) 하와이대 명예교수다.

그는 2004년 한류를 다룬 논문에서 한국이 문화를 생산하고 수출하는 것이 동력이 되는 ‘꿈의 사회’ 단계에 진입한 최초의 국가라고 평가했다. 16년이 지난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에서 한국의 방역 모델이 주목받고 있는 지금이 “한국엔 기회”라고 데이토 교수는 주장한다.

‘지한파’ 데이토 교수는 ‘2020 서울미래컨퍼런스’에서 ‘포스트 팬데믹 시대와 한국의 미래’를 주제로 이정동(53) 서울대 교수와 대담을 나눈다. 두 사람은 코로나19 대응을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한국 정부가 해야 할 일을 고민하고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데이토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시간의 균열’로 규정한다. 전례 없이 불확실한 미래에서 과거의 해결책이 절대적일 수 없다는 것이다. 그는 대담에서 지금 시기가 디지털 전환이라는 새로운 미래의 파도를 앞둔 한국에 기회가 될 수 있는 이유를 설명하고자 한다. 그는 지난 4월 한 인터뷰에서 “세계 많은 나라가 다양한 영역에서 한국을 롤모델로 지켜보고 있다”며 “이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한국 산업발전의 역사를 연구하며 산업 현장의 혁신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 왔다. 특히 저서 ‘축적의 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설 연휴 청와대 전 직원에게 선물한 책이다. ‘혁신은 끊임없는 시행착오에서 축적된 경험지식에서 나온다’는 지론을 가진 이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정부가 할 일에 대해 어젠다를 던질 예정이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20-09-29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