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닭장’서 은퇴 NO… “나도 뛰고 싶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5 01:51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야구·농구는 2군서 기량 키우는데… 프로배구 2부리그는 왜 없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프로배구의 인기는 높아지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점점 선수층이 얇아지는 서글픈 현실이 자리하고 있다. 지난 22일 끝난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 드래프트에서도 15개 고교 39명의 선수 중 13명(33%)만이 프로 입단의 꿈을 이뤘다.

하지만 성적이 최우선시되는 프로배구에서 대체로 시즌 내내 경기에 나가는 인원은 10명 안팎이다. 이른바 ‘닭장’으로 불리는 웜업존에는 ‘베스트7’과 백업 주전을 뺀 나머지 선수들이 감독을 간절히 바라보며 출전 기회를 기다린다. 상위 라운드에서 지명된 선수들도 몇 년간 ‘닭장’만 지키다 은퇴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나마 이들이 프로에서 살아남는 방법은 주전 선수가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빠지거나 이미 승부가 기운 시간에 투입돼 활약하는 방법뿐이다. 한국 배구의 미래를 위해서 2군 리그를 도입해 후보 선수들에게 뛸 기회를 더 줘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프로야구는 퓨처스리그를 1군 리그와 함께 상시 개최하고 여자 프로농구는 비시즌 기간 서머리그를 열어 비주전 선수에게 기회를 준다.

구단 관계자들은 후보 선수들이 코트에 나설 기회를 더 늘려야 한다는 데 하나같이 공감했다. 김용희 GS칼텍스 사무국장은 24일 “가장 좋은 건 신생팀이 창단돼 더 많은 선수들이 기회를 받는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 프로 구단에 소속돼 있는 선수조차 활용 못 하는 건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황금용 KGC 인삼공사 부단장은 “부담이 적고 문턱이 낮은 방법부터 하나씩 해 봤으면 좋겠다”며 “비시즌에 그간 기회를 받지 못한 선수만 출전하는 일회성 대회를 먼저 열어 보고 점차 시즌 중에도 2군 리그로 확대해 가는 방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돈이다. 2군 리그를 만들면 2군 코칭스태프 선임, 선수 추가 등록, 숙소·훈련장 증설 등에 비용이 든다. 그렇지 않아도 프로배구 여자팀은 연간 40억~50억원, 남자팀은 연간 60억~80억원의 운영비가 들어가고 향후 샐러리 캡 증가 등으로 더 늘어날 예정이다. 프로 출범 이래 한 번도 적자 구조를 면치 못했던 구단들 입장에서 추가 지출은 많든 적든 부담이다.

그럼에도 팀마다 6~8명 후보 선수들을 ‘닭장’에만 두는 건 돈의 관점으로 봐도 비효율적 투자다. 최저 연봉 선수라 해도 선수당 연봉 수천만원에 더해 숙소비·식비 등 매년 1억원 가까운 돈이 들기 때문이다. 또 다른 구단 관계자는 “후보 선수 기량이 올라오면 선수들 간 경쟁이 치열해져 리그 수준이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09-2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