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코로나 이후 음악 산업, 100% 디지털로 돌아갈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5 01:51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트릴러’ 공동대표 제이슨 마 뮤콘서 연설
“비대면 공연 필수… 뮤지션도 변화 대응”

제이슨 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이슨 마

“지구는 이제 ‘디지털 대륙’입니다. 코로나 이후 음악계는 디지털과 아날로그 모두 준비해야 합니다.”

소셜 음악비디오 플랫폼 트릴러의 제이슨 마 공동대표가 24일 열린 ‘2020서울국제뮤직페어’(뮤콘2020)에서 코로나19 이후 음악 산업의 대응에 관해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

이날 콘퍼런스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코로나19 이후 음악 산업 변화’를 주제로 개최해 온라인 생중계했다. 제이슨 마는 최근 미국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틱톡의 대항마’로 떠오른 트릴러의 수장이자, 아시아계 뮤지션들을 소개해 온 레이블 88라이징(Rising)의 공동 창업자다. SNS 등 디지털 플랫폼을 중심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유통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그는 “코로나19로 큰 라이브 공연이 열릴 수 있을지 내년까지 미지수”라며 “음악 산업은 100% 디지털로 돌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트릴러는 이에 대한 대응으로 유명 뮤지션 120명이 참여한 온라인 공연을 열어 관객 500만명을 동원했다. 그는 “코첼라에서는 많아야 수십만명이 오지만 온라인으로는 수백만이 접속하고 수천만이 재생한다”며 “안전하게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으로 뮤지션들이 가야 할 길”이라고 봤다.

틱톡과의 차별성도 설명했다. 그는 “틱톡이 ‘밈’ 등을 활용하는 아이들용 앱이라면 우리는 더 성숙한 연령을 겨냥한다”며 “히스패닉, 어번뮤직, 프로그레시브 음악과 영상까지 볼 수 있는 더 쿨한 SNS”라고 소개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9-25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