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秋 아들 ‘안중근’ 비유에 “윤미향을 유관순 열사에 빗댈 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17 12:2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정세균 총리에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에 관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2020.7.22  뉴스1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정세균 총리에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에 관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2020.7.22
뉴스1

야권, 일제히 민주당 ‘추미애 옹호’ 비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서씨를 안중근 의사의 애국정신의 표상이라고 옹호하자 야권은 “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유관순 열사에 빗댈 판”이라며 맹렬히 비판했다.

박형준 “국민들 ‘공정’ 묻는데 정부는 궤변만”

부산시장 출마 의지를 밝힌 국민의힘 박형준 전 의원은 17일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요즘 이 정권 사람들의 발언을 보면 대한민국이 궤변론자들의 나라가 된 것 같다”면서 개탄했다.

그는 “사후 절차적 합법성을 갖췄다고 해서 특혜와 불공정의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다”면서 “지금 이 정권이 보여주고 있는 도덕 안전망이 찢어진 사태를 상징하는 사건이 이번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그러면서 “지금 국민들은 공정한가를 묻고 있는데, 이 정권이 자꾸 엉뚱한 대답을 내놓고 있다.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깨끗이 사과하면 될 일을 궤변으로 덮으려는 시도들이 문제를 확 키우고 있지 않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서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유하는 것을 보면서 윤미향 의원을 유관순 열사에 빗댈 판이라는 생각도 들었다”면서 “정치적 목적을 정해놓고 거기에 모든 논리를 끼워 낮추고 힘이 정의라는 식이 결국 이 나라의 도덕 안전망을 찢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추미애 장관 아들은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면서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옹호했다.

국민의힘 “안중근 모독한 박성준 당직 사퇴하라”

이같은 비유에 야권은 전날에 이어 17일도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국민의힘 김병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은 “슬그머니 내용을 삭제한 수정 논평을 내고 어정쩡한 사과로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면서 박성준 원내대변인의 당직 사퇴와 민주당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17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17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박성준 원내대변인과 더불어 전날 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겨냥해 ‘쿠데타 세력’이라고 말한 것도 함께 언급하며 비판에 가세했다.

그는 “정부와 여당이 펼치는 ‘서 일병 구하기’ 막말·거짓말 퍼레이드에 국민의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성일종 의원은 ‘추미애 장관의 이해충돌 여부에 관한 유권해석에 전현희 위원장이 개입하지 않았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설명과 관련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서 전현희 위원장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안철수 “안중근 비유, 희대의 망언…정신줄 놓은 것”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날  백드롭(뒷배경)을  ‘현병장(당직사병)은 우리의 아들’이라는 문구로 교체했다. 2020.9.17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날 백드롭(뒷배경)을 ‘현병장(당직사병)은 우리의 아들’이라는 문구로 교체했다. 2020.9.17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한편 국민의당도 추미애 장관 의혹 비판에 적극 나섰다.

국민의당은 이날 회의실 뒷걸개(백드롭)를 추미애 장관 아들 문제를 최초로 증언한 것으로 지목된 ‘현 병장’에 대한 지지의 글로 바꿨다.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민주당의 ‘안중근 의사’ 비유에 대해 “희대의 망언”이라며 “정신줄을 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럴 수 있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태규 의원은 회의에서 동부지검의 추미애 장관 아들 수사에 대해 “여권이 수사 결과를 정해놓은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정해진 대답만 하라는 뜻) 수사”라면서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결과가 나오면 축소 은폐, 짜고 치는 고스톱 수사라는 국민적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