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 안 먹겠습니다” 감염 피한 1인…전문가 “덴탈마스크도 위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17 11:4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확진자 쏟아진 대구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장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 북구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장 모습. 2020.9.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확진자 쏟아진 대구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장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 북구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장 모습. 2020.9.3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에서 참석자 27명 중 유일하게 음성 판정을 받은 정규진씨가 “강의가 끝난 뒤 다과회에서 마스크를 벗은 것이 집단감염의 원인 같다”며 당시 상황을 직접 전했다.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정규진씨는 당시 사업설명회에서 수박 등을 나눠먹는 다과회가 시작되자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벗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29일 대구 북구에서 열린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27명 중 2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20평 남짓한 지하공간에서 진행된 설명회는 3시간 정도 이어졌고, 중간중간 쉬는 시간에 커피 등을 마시고, 설명회가 끝날 무렵에는 수박을 나눠 먹기도 했다.

유일하게 감염을 피한 정규진씨는 “언론에서 코로나 때문에 무서운 걸 보고 주의해야 되겠다 싶어서 KF94 마스크를 쓰고 갔다”면서 “도착해보니 장소가 지하였는데, 강의하시는 분만 마스크 착용을 안 했고 나머지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한 3시간 정도 강의가 끝나고 저는 바깥에 계속 나와 있었는데, 한 분이 올라오셔서 ‘다과회를 한다’면서 ‘수박도 있으니까 먹으러 오라’고 하셨다”며 “저는 ‘싫습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려가서 음식이 있으면 사람이 (먹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되고 아무래도 마스크를 벗게 된다”면서 “여러 사람이 모여 있고 (밀폐된) 지하라서 전 안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참 코로나라는 게 엄청 무서운 거구나. 마스크가 저를 살렸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3일 오후 동충하초 사업설명회가 열렸던 대구 북구 한 빌딩 지하 사무실이 텅 비어 있다. 2020.9.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 오후 동충하초 사업설명회가 열렸던 대구 북구 한 빌딩 지하 사무실이 텅 비어 있다. 2020.9.3 뉴스1

이와 관련해 천은미 이화여대 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짧은 시간에 1명만 빼고 감염이 됐다는 것은 공기 중 감염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면서 “비말감염이었다면 (감염자) 주변에 있는 사람들만 감염이 됐을 텐데 그 짧은 시간에 모든 사람이 감염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정규진씨가 KF94 마스크를 쓴 것과 관련해 “덴탈 마스크를 아주 철저하게 귀까지 꽉 막으면 70% 예방이 되고, 일반적으로 귀에 거는 형태로 하게 되면 한 38%밖에 에어로졸, 즉 공기 중 감염을 못 막는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면서 “밀폐된 공간에서는 덴탈 마스크를 쓰고 있어도 사실 옆으로 얼굴을 돌리면 공기가 다 (틈새) 공간으로 들어간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