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 국민 독감 백신? 생산 끝나 불가능한데…” 당혹스러운 업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17 06:3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독감 백신 생산 제조~품질 검증까지 최소 3~4개월 걸려

“지금 생산해도 1월에나 추가공급 가능”
올해 독감 백신생산량 3000만명 분량
트윈데믹 우려 속 다제내성 독감바이러스까지 가을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올해는 독감예방접종이 필수적이다. 그런데 타미플루 같은 독감치료제도 통하지 않는 다제내성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어 대응이 필요하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 트윈데믹 우려 속 다제내성 독감바이러스까지
가을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올해는 독감예방접종이 필수적이다. 그런데 타미플루 같은 독감치료제도 통하지 않는 다제내성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어 대응이 필요하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전 국민 무료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정작 백신 제조업계에서는 “이미 올해 생산은 끝나 현실적으로 연내 추가 생산은 불가능하다”며 난색을 보이고 있다.

“벌써 독감 생산 마무리되고 유통단계
올가을·겨울에는 공급할 수 없다”


17일 백신 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에 유통되는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은 이미 생산이 끝나고 병·의원 공급과 유통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개 독감 백신은 연초에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올해 유행할 것으로 예상하는 독감 바이러스를 발표하면 3월쯤 생산에 착수한다. 이후 8월까지 생산을 마친 뒤 시판 전 마지막 품질을 확인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국가출하승인을 거쳐 시중에 유통된다. 국가에서 지원하는 독감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되는 9월 이전에는 모든 생산이 마무리되는 셈이다.

이 때문에 전 국민에게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느냐 마느냐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현실과 크게 동떨어져 있다는 게 백신 업계 관계자의 중론이다. 방역당국이 불가능하다고 밝힌 이유도 이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백신업계 한 관계자는 “정치권에서 ‘전 국민 독감 백신 접종’을 놓고 예산안을 논의한다고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생산이 안 되므로 불가능한 얘기”라며 “이미 올해 독감 백신 생산이 마무리되고 포장까지 끝났으므로 지금 생산한다고 해도 올가을, 겨울 안에는 공급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인플루엔자(독감) 국가예방접종 시행 첫 날인 8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소아병원에서 의사가 독감 접종을 하고 있다.  이번 2020∼2021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이며, 국가에서 지원하는 백신 역시 기존 3가 백신에서 4가 백신으로 변경됐다. 2020.9.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플루엔자(독감) 국가예방접종 시행 첫 날인 8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소아병원에서 의사가 독감 접종을 하고 있다.

이번 2020∼2021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이며, 국가에서 지원하는 백신 역시 기존 3가 백신에서 4가 백신으로 변경됐다. 2020.9.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통상 백신 생산, 품질 검증까지 6개월

국내에서 독감 백신을 생산하는 방식은 유정란 배양과 세포 배양으로 나뉘는데, 이 중 유정란을 이용한 백신 생산은 제조에서 품질 검증까지 약 6개월이 걸린다. 유정란 방식보다 생산 기간이 짧다는 세포배양 방식도 3∼4개월은 필요하다. 지금 당장 생산하더라도 내년 1월이나 돼야 추가 물량을 공급할 수 있다는 얘기다.

더욱이 국내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만이 세포배양 방식으로 독감 백신을 생산하는데, SK바이오사이언스는 다국적제약사로부터 주문받은 코로나19 백신 생산 계획도 잡혀 있어 생산 일정을 조정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밝힌 올해 국내 독감 백신 생산량은 약 3000만명 분량이다. 지난해보다 약 20% 증가했다. 이 중 무료 접종 대상자는 18세 미만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노인 등 1900만명 정도다.

의료계에서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비해 무료 접종 대상자는 반드시 독감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하고 있다. 국가에서 지원하는 독감 백신도 지난해까지는 독감 바이러스 3종(A형 2종·B형 1종)을 예방할 수 있는 3가 백신이었으나 올해부터는 4종(A형 2종·B형 2종)을 예방할 수 있는 4가 백신으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국내 백신 업체 역시 4가 백신 위주로 유통하고 있다.

무료 접종 대상자 외에 당뇨병이나 폐 질환 등 만성질환을 앓거나 집단시설에서 생활하는 경우도 가급적 독감 백신을 맞는 게 좋다.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에서 한 어린이가 독감 예방주사를 맞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가을부터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 임신부 및 만 62세 이상 노인에게 인플루엔자(독감) 4가 백신으로 무료접종을 이날부터 시행한다. 2020.9.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에서 한 어린이가 독감 예방주사를 맞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가을부터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 임신부 및 만 62세 이상 노인에게 인플루엔자(독감) 4가 백신으로 무료접종을 이날부터 시행한다. 2020.9.8
뉴스1

과학자들이 코로나19는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면 완전히 정복돼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독감처럼 계절성 감염병으로 바뀔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네이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과학자들이 코로나19는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면 완전히 정복돼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독감처럼 계절성 감염병으로 바뀔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네이처 제공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