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시진핑 “코로나 전쟁서 성과” 사실상 종식 선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09 04:51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시진핑 “코로나 전쟁서 성과” 사실상 종식 선언  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감염병 퇴치에 공헌한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과학영웅) 등 유공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치하하고 있다. 왼쪽부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개발한 군 의학자 천웨이 소장(우리의 준장), 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 방역을 이끈 장보리 원사, 시 주석, 중 원사, 우한 감염자들을 최전선에서 치료한 진인탄병원의 장딩위 원장. 이날 중 원사는 최고 영예인 ‘공화국 훈장’을, 나머지 3명은 ‘인민 영웅’ 칭호를 받았다. 시 주석은 “지난 8개월 동안 우리 당은 전국 각 민족과 인민을 단결시켜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뒀다”며 “당과 정부, 공안, 군대, 언론, 홍콩·마카오·대만 교포와 해외 동포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본토에서 한 달 가까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고 자축하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베이징 EPA 연합뉴스

▲ 시진핑 “코로나 전쟁서 성과” 사실상 종식 선언
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감염병 퇴치에 공헌한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과학영웅) 등 유공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치하하고 있다. 왼쪽부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개발한 군 의학자 천웨이 소장(우리의 준장), 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 방역을 이끈 장보리 원사, 시 주석, 중 원사, 우한 감염자들을 최전선에서 치료한 진인탄병원의 장딩위 원장. 이날 중 원사는 최고 영예인 ‘공화국 훈장’을, 나머지 3명은 ‘인민 영웅’ 칭호를 받았다. 시 주석은 “지난 8개월 동안 우리 당은 전국 각 민족과 인민을 단결시켜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뒀다”며 “당과 정부, 공안, 군대, 언론, 홍콩·마카오·대만 교포와 해외 동포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본토에서 한 달 가까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고 자축하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베이징 EPA 연합뉴스

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감염병 퇴치에 공헌한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과학영웅) 등 유공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치하하고 있다. 왼쪽부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개발한 군 의학자 천웨이 소장(우리의 준장), 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 방역을 이끈 장보리 원사, 시 주석, 중 원사, 우한 감염자들을 최전선에서 치료한 진인탄병원의 장딩위 원장. 이날 중 원사는 최고 영예인 ‘공화국 훈장’을, 나머지 3명은 ‘인민 영웅’ 칭호를 받았다. 시 주석은 “지난 8개월 동안 우리 당은 전국 각 민족과 인민을 단결시켜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뒀다”며 “당과 정부, 공안, 군대, 언론, 홍콩·마카오·대만 교포와 해외 동포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본토에서 한 달 가까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고 자축하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베이징 EPA 연합뉴스
2020-09-09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