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소련군 기다리는 일본 무역상…1945년 대일전쟁 희귀사진 공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4 16:34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본 무역상들 “1945년 일본 무역상들이 남사할린에서 소련군 병사들이 도착할 것을 기다리고 있다”는 장면이라고 러시아대사관 측이 소개한 사진. 2020.8.14 주한 러시아대사관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무역상들
“1945년 일본 무역상들이 남사할린에서 소련군 병사들이 도착할 것을 기다리고 있다”는 장면이라고 러시아대사관 측이 소개한 사진. 2020.8.14 주한 러시아대사관 제공=연합뉴스

광복절 75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도중 소련의 대(對)일본전쟁 당시 상황이 찍힌 희귀 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사진은 연합뉴스가 주한 러시아대사관을 통해 입수해 공개했다. 러시아대사관 측은 “러시아 군사역사연구소와 러시아 국방부 등이 보관해 온 역사 관련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각국의 지도자들의 모습을 비롯해 소련군이 만주 지역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군사 작전을 펼치는 모습과 자료 등이 담겨있다.
러시아, 1945년 대일전쟁 희귀사진 공개 러시아가 광복절 75주년을 하루 앞두고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도중 소련의 대일본전쟁 당시 상황이 찍힌 희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1943년 테헤란회담에 참가한 소련과 미국, 영국 지도자들. 소련의 스탈린(왼쪽)과 미국 루즈벨트(가운데), 영국의 처칠. 2020.8.14 주한 러시아대사관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시아, 1945년 대일전쟁 희귀사진 공개
러시아가 광복절 75주년을 하루 앞두고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도중 소련의 대일본전쟁 당시 상황이 찍힌 희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1943년 테헤란회담에 참가한 소련과 미국, 영국 지도자들. 소련의 스탈린(왼쪽)과 미국 루즈벨트(가운데), 영국의 처칠. 2020.8.14 주한 러시아대사관 제공=연합뉴스

낡고 헤진 일장기 든 소련군 1945년 8월 만주에서 군사 작전을 전개한 소련군. 2020.8.14  주한 러시아대사관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낡고 헤진 일장기 든 소련군
1945년 8월 만주에서 군사 작전을 전개한 소련군. 2020.8.14
주한 러시아대사관 제공=연합뉴스

사진은 1944년 연합군 노르망디 상륙 작전 모습, 1943년 테헤란회담, 1945년 포츠담회담 등 역사 속 순간들과 일본 무역상의 모습 등 민간의 모습을 담고 있다. 10여명의 군복 차림 소련 군인들이 낡고 헤진 일장기를 두 손으로 든 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사진은 눈길을 끄는 사진 중 하나다.

소련군이 한반도와 중국 일대에서 군사 작전을 펼칠 당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도와 1945년 독일 항복 문서, 대일본전 승전 기념일 공표 문서 등도 함께 공개됐다. 지도에는 당시 소련군이 만주 일대 주둔하는 일본군 기지를 공격하는 루트 등이 표시돼 있다.

주한 러시아대사관은 “소련 지도부와 군사 당국의 단호한 행동이 (2차 세계대전 당시) 한반도와 중국의 방대한 영토를 일본군의 지배로부터 해방하는 데 기여했다”며 “우리가 광복절을 함께 기념함으로써 러시아와 한국 간 양자 관계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