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31번째 맞대결한 ‘흑진주 자매’ 나이 합치니 79세 17일 … 역대 세 번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4 09:09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리나 윌리엄스가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이상 미국)를 물리치고 31번째 ‘흑진주 자매’맞대결에서 19번째 승리를 거뒀다.
세리나 윌리엄스(왼쪽)가 14일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오픈 단식 2회전에서 언니 비너스를 역전승으로 제압한 뒤 라켓을 부딪히며 인사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리나 윌리엄스(왼쪽)가 14일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오픈 단식 2회전에서 언니 비너스를 역전승으로 제압한 뒤 라켓을 부딪히며 인사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세리나는 14일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오픈 단식 2회전에서 비너스에 2-1(3-6 6-3 6-4)로 역전승하고 8강에 올랐다. 세리나는 마지막 3세트 게임 2-4로 끌려갔지만 이후 4게임을 내리 따내 승부를 뒤집었다.


이틀 전 베르나다 페라(미국)와의 1회전에서도 역전승을 거둔 세리나는 페드컵 이후 6개월 만에 나선 공식 대회에서 2연승을 신고했다. 세리나는 셸비 로저스(미국)-레일라 페르난데스(캐나다) 경기 승자와 3회전에서 만난다.
세리나 윌리엄스(왼쪽)가 14일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오픈 단식 2회전에서 언니 비너스의 스트로크를 두핸드 백핸드로 맞받아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리나 윌리엄스(왼쪽)가 14일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오픈 단식 2회전에서 언니 비너스의 스트로크를 두핸드 백핸드로 맞받아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세리나는 비너스와 상대전적에서 19승(12패)째를 거두며 우위를 유지했다. 1980년생 비너스와 1981년생인 세리나의 이날 경기에서 둘의 나이 합계는 79세 19일로, WTA 투어 대회 역대 세 번째로 합계 나이가 많은 기록이 됐다.

두 선수 나이의 합계가 가장 많은 WTA 투어 단식 경기 기록은 1981년 당시 46세였던 러네이 리처즈(미국)와 34세였던 마리 핀테로바(체코)의 경기로 둘의 나이 합계는 81세 348일이었다. 2위 기록은 2004년 47세였던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와 31세였던 에이미 프레지어(이상 미국) 합계 나이는 79세 28일이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