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아베 ‘무성의한 원폭 추도사’ 뭇매…“하기 싫으면 관둬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0 11:08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히로시마 원폭 75주년…위령행사 참가한 아베 총리 일본 히로시마(廣島) 원폭 투하 75주년인 6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히로시마시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위령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8.6. 교도 연합뉴스

▲ 히로시마 원폭 75주년…위령행사 참가한 아베 총리
일본 히로시마(廣島) 원폭 투하 75주년인 6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히로시마시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위령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8.6.
교도 연합뉴스

일본 원폭투하 75주년을 맞아 지난 6일과 9일 히로시마시와 나가사키시에서 각각 열린 위령행사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거의 똑같은 내용과 형식의 인사말을 낭독해 논란이 일고 있다. 나가사키에서는 피해자들이 사흘 전 히로시마에서와 거의 같은 문장을 반복한 아베 총리에 대해 “이럴 거면 뭐하러 여기까지 왔느냐. 무시하는 거냐”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1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총리 관저 홈페이지에 게재된 두 도시의 인사말을 비교할 때 각각의 부흥을 찬양한 문구를 비롯해 ‘히로시마’, ‘나가사키’라는 지명 정도만 다르고 문단의 구성, 표현이 같은 부분이 많았다. 두 지역에서의 마지막 문단도 “영원한 평화에 대한 기도가 이어지고 있다”, “핵무기 없는 세계와 항구적인 평화의 실현을 위해 모든 힘을 다하고 있다” 등이 완전히 일치했다.

나가사키에서 위령행사가 끝난후 열린 피폭자 5개 단체와의 면담에서도 아베 총리의 모두발언이 직전 위령행사에서 했던 것과 거의 같아 참석자들의 불만을 샀다. 면담에 참석했던 다나카 시게미쓰(79) 나가사키 원폭피해자협의회장은 “피폭과 핵무기 근절에 대한 무관심이 같은 말을 반복해 쓰는 형태로 나타났다”며 “할 생각이 없으면 정치가를 관두라”고 비난했다.

이와 관련해 허핑턴포스트는 “해마다 8월 6일과 9일 열리는 히로시마·나가사키 위령행사에서 총리의 인사말이 유사한 것은 이번이 이례적인 것은 아니다”라면서 “제2차 아베 정권 탄생 직전인 2012년 8월 민주당 정권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 인사말도 두 도시에서 공통적인 것이 많았다”고 전했다.
히로시마 원폭 위령비에 헌화하는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거행된 원폭 투하 75주년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 위령비 앞에 헌화하고 있다. 교도 통신 제공/로이터 연합뉴스

▲ 히로시마 원폭 위령비에 헌화하는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거행된 원폭 투하 75주년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 위령비 앞에 헌화하고 있다.
교도 통신 제공/로이터 연합뉴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아베 총리에게 비난이 집중된 것은 코로나19 위기국면에서 자신의 말과 표현으로 국민들과 소통하지 않고 있는 것과 밀접관 관련이 있어 보인다. 관련 기사에 대한 인터넷 댓글에서 한 네티즌은 “왜 아베 총리는 자신의 말로 이야기하지 않나. 총리가 스스로 생각하고 인사하면 히로시마 나가사키의 사람들을 화나게 만들까봐 그러는가“라고 비판했다.

반면 한 네티즌은 “(같은 성격의 사안인데) 지역이 다르다고 해서 내용이 크게 다르다면 그 편이 훨씬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게다가 역대 총리의 연설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매우 흡사했든데, 왜 올해에만 유독 비판적인가”라고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