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민주 “김웅, 윤석열 대변인인가” 통합 “애완용 의원” 공방(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9 17:24 국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민주 김남국·박범계, 통합 권영세·조수진 충돌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했다’고 비판한 것을 두고 여야 의원들 간 공방이 계속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검찰 출신인 김 의원을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 대변인이냐’고 몰아세우자, 통합당 의원들은 이에 질세라 ‘애완용 의원들’이라고 맞받았다.

검사 출신인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8일 검찰 인사와 관련해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했다.

●김남국 “김웅 의원은 윤석열 대변인인가”

그러자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김웅 의원님은 윤석열 총장의 대변인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김웅 의원 발언을 보니 검찰 내에 정말 특정 사단이 있는 것 같다”며 “이번 검사장 승진자들은 검찰 내에서 모두 신망이 두터운 분들이다. 어떻게 이분들을 싸잡아서 막말을 쏟아낼 수 있느냐”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어 “윤 총장의 측근들이 승진하지 못하면, 윤 총장 뜻이 반영되지 않은 인사면 잘못된 것이고 검찰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 되는 것인가”라며 “그럼 윤 총장 측근만 승진하고 검사장 하라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전날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통합당 검사 출신 의원이 이걸 비유라고”라며 “제발 우리 검사들이 동물에 비유되는 세상은 끝내자”라고 김웅 의원을 겨냥해 비판했다.

●조수진 “무슨 염치로 돌을 던지려 하는가”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

이에 통합당 의원들이 반발하며 김웅 의원을 옹호했다. 권영세 의원은 이날 보도된 김남국 의원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김웅 의원이 최근 일부 검사들을 ‘애완용 검사’라고 비판을 하자, 김 의원의 표현을 빌릴 때 ‘애완용 의원’이 반박을 했네요”라고 맞받았다.

조수진 의원은 여권 인사들이 ‘김웅 때리기’에 나섰다며 “대체 무슨 염치로 누구를 향해 눈을 부라리고 돌을 던지려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김남국 의원에 대해 “성희롱 팟캐스트에 출연하고도 사과 한마디 없이 ‘가짜 정의’ ‘가짜 공정’을 외치는 파렴치한 사람”이라고 비판했고, 박범계 의원에 대해선 “‘이상한 억양’ 어쩌고 ‘특정 지역’을 통째로 싸잡아 비난해놓고도 공개 사과 한마디 없는 낯 두꺼운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