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GS칼텍스, 적자 크게 줄였지만 부진은 여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7 17:09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 송파구 소재 GS칼텍스 스마트위례주유소 전경. GS칼텍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송파구 소재 GS칼텍스 스마트위례주유소 전경.
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가 2분기 1333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앞서 1분기 1조 318억원의 손실을 기록한 것에 비하면 적자 폭을 상당 규모 줄였지만 여전히 어려움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GS칼텍스는 올 2분기 매출 4조 6375억원, 영업적자 1333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1170억원의 순손실이 발생했다. 본업인 정유 부문에서 손실이 컸다. 2152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석유화학과 윤활유 사업에서는 각각 266억원, 553억원의 이익을 냈다.

지난 1분기에 이어 여전히 이어지는 코로나19 여파가 크다. 석유 수요가 좀체 살아나지 않고 있으며, 정유사들의 실적 지표인 정제마진도 연일 마이너스에서 개선되지 않고 있어서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SK이노베이션,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까지 합치면 정유 4사의 영업손실은 7241억원이다. SK이노베이션은 4397억원, 에쓰오일은 1643억원의 적자를 냈다. 현대오일뱅크는 정유사 가운데 유일하게 132억원의 흑자를 기록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당초 정유 4사의 2분기 실적 컨센서는 적자 1조원대였다. 4조 3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했던 1분기보다는 적자 규모를 크게 줄였다. 3분기에는 더 개선될 거란 장밋빛 전망이 나온다.

지주사인 ㈜GS는 2분기 3조 6655억원의 매출과 1573억원의 영업이익, 9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매출은 전 분기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562.2% 증가했고, 당기순이익도 전 분기(-2952억원)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