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울 광진구, 소상공인 특별신용대출 150억 원 추가 지원…이자·보증수수료 1년 면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16 18:2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15일 윤종장(가운데) 광진구 부구청장이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KB국민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광진구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 지난 15일 윤종장(가운데) 광진구 부구청장이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KB국민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광진구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이자와 보증 수수료가 1년간 면제되는 특별신용대출 총 15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이를 위해 지난 15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KB국민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광진구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KB국민은행이 소상공인의 자금 지원을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특별출연했다. 이에 따라 서울신용보증재단이 소상공인에게 대출할 수 있는 특별신용보증 한도가 150억원 추가 확보됐다.

소상공인 특별신용보증 제도란 담보력이 부족한 지역 내 영세 소상공인에게 신용대출을 지원해 대출 문턱을 낮춰주는 제도다. 신용보증재단에 재원을 출연하면 출연금의 15배에 해당하는 보증한도가 발생해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한도 내에서 특별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소상공인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했던 상황에서 이번 KB국민은행의 특별출연으로 원활한 자금 지원이 가능해졌다”며 “영세 소상공인의 피해 극복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해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영세 소상공인 특별대출을 위해 10억원, 청년창업 특별대출을 위해 5000만원을 자체 출연해 서울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157억 5000만원의 보증한도를 확보하는 등 총 406억원을 소상공인 지원 자금으로 활용하고 있다. 특별신용대출 제도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신용보증재단 광진지점 또는 광진형 소상공인 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