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IOC, 도쿄올림픽 연기로 재정난 겪는 IF와 NOC에 1억 달러 지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16 18:17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이터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재정난에 직면한 종목별 국제연맹(IF)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에 1억 달러(약 1201억원)를 지원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진 뒤 도쿄올림픽이 1년 미뤄지면서 올림픽 예선전은 물론 종목별 국제대회가 아예 열리지 못함에 따라 IF와 NOC는 재정난을 겪어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16일(한국시간) IOC 집행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IF에 6300만 달러, NOC에 3700만 달러를 대출과 기부 방식으로 지급해 총 1억달러를 이미 배분했다고 설명했다. 국제농구연맹(FIBA), 국제체조연맹(FIG) 등 15개 종목별 국제연맹은 IOC의 대출을 받았고,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 등 5개 영세 단체는 돈을 기부 받았다.

또 바흐 위원장은 올림픽 공식 후원업체인 ‘올림픽 파트너(TOP)’ 프로그램을 활용해 NOC에 올해 말까지 1억 5000만 달러를 추가 지원하겠다고 했다. TOP 프로그램 지원은 현금 가치에 상응하는 현물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올림픽 관련 소식을 전하는 온라인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는 IOC TOP 프로그램의 최대 수혜자는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8년 IOC 회계 자료를 보면, USOPC는 TOP 프로그램 분배금으로 2017년 9080만 달러, 2018년 8930만 달러를 받았는데, 이는 전세계 NOC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이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