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내년 봄 종이 병에 담긴 조니 워커 위스키 출시, 맛 괜찮을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14 11:32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코틀랜드 스카치 위스키의 대명사 조니 워커 블랙 라벨의 전통적인 유리병 제품(왼쪽)과 내년 봄 시범 판매될 예정인 종이 용기 제품. AFP 자료사진·디아지오 제공

▲ 스코틀랜드 스카치 위스키의 대명사 조니 워커 블랙 라벨의 전통적인 유리병 제품(왼쪽)과 내년 봄 시범 판매될 예정인 종이 용기 제품.
AFP 자료사진·디아지오 제공

위스키의 대명사 조니 워커가 200년 역사에 처음으로 종이병에 담은 제품을 출시한다

이 브랜드를 소유한 세계 최대 주류회사 디아지오(Diageo)는 내년부터 환경에 도움이 되는 새 제품 판매를 시범적으로 할 계획을 밝혔다고 영국 BBC가 14일 전했다. 내년 봄에 일단 시범 판매될 용기는 나무 펄프로 만들어 완전 재사용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나아가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에게도 리사이클링이란 것이 왜 필요한지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갖게 하는 목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어떻게든 플라스틱을 덜 쓰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리 병을 만드는 공정도 에너지를 많이 쓰고 탄소 배출량도 작지 않아 종이로 만든 용기를 시범 판매하기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디아지오는 아예 유니레버와 펩시코를 위한 포장 용기를 제작하는 펄펙스(Pulpex)와 합작 회사를 차린다고 했다.

사실 여러 음료와 주류 회사들이 이미 환경 오염을 줄이고 지속가능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묘안을 짜내고 있다. 맥주 회사 칼스버그도 이미 종이 맥주병을 개발하고 있고, 영국 회사 프루갈팩도 종이로 와인잔을 제작하고 있다.

반면 청량음료 가운데 가장 유명한 코카콜라는 지난 1월에 고객들이 아직도 많이 찾는다는 이유를 내세워 한 번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병을 계속 제조하겠다고 버텼다.

이쯤되면 위스키 맛을 떨어뜨리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애주가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디아지오는 펄프에 압력을 가해 모양을 찍어준 뒤 극초단파를 쏘인다고 했다. 또 병 안쪽에는 코팅을 해 음료와 종이가 닿아 맛을 잃지 않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도 많은 업체들이 음료가 밖으로 새지 않도록 플라스틱 코팅하는 방법을 쓰고 있는데 디아지오는 이런 방법은 절대 아니라고 강조했다.

ING 애널리스트의 보고에 따르면 유럽에서는 2018년에만 음식과 음료 용기로 들어간 플라스틱이 무려 820만t이었다. 기네스 맥주와 스미르노프 보드카도 함께 만드는 디아지오는 전체 용기 가운데 5% 미만만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리 병 제조업체들은 탄소 배출량이 상당해 효율성을 높이느라 안간힘을 쏟고 있다. 천연개스를 이용해 모래와 석회석(limestone) 등을 가공해 원료를 추출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 상당한 에너지가 소요되고 원가 상승 부담도 상당한 것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