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커지는 인도 반중정서, 미국 반사이익 볼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3 18:1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달 국경 유혈충돌 후 모디 현장 방문
인도 미그, 라팔 등 첨단전투기 확대
중국은 “외교소통 우선” 주장하며 반발
무역·체제 등 中때리기 나선 미국에 유리
“인도는 스윙전략, 미 뜻대로 안움직일것”
2017년 9월 인도와 중국의 국경지역인 라다크 지역. AP통신

▲ 2017년 9월 인도와 중국의 국경지역인 라다크 지역. AP통신

중국과 인도가 지난달 국경에서 유혈 충돌까지 벌인 가운데, 이와 관련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3일 라다크 지역을 직접 방문하고 각종 첨단무기 구매 예산도 확정하면서 긴장감이 다시 커지고 있다. 인도·태평양을 축으로 해양세력을 구축해 중국의 대륙세력을 견제하려는 미국이 반사이익을 볼지 관심이 쏠린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언론은 지난 2일 3890억 루피(약 6조 2000억원) 규모의 무기 구매 및 개발 예산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미그-29(21대), 수호이-30 MKI(12대) 등 러시아 전투기 33대가 포함됐다.

인도는 중국과 국경에서 유혈 충돌을 벌인 뒤 첨단 무기 도입을 서둘러왔다. 공대공 미사일과 신형 크루즈 미사일 개발에도 예산을 배정했다. 이와 별도로 최근 프랑스에 라팔 전투기 36대를 서둘러 넘겨달라고 요청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미 프랑스는 이달 말 4∼6대를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달 유혈 충돌로 인도군은 20명이 사망했다. 이후 ‘반중 정서’가 거세다. 충돌이 일어났던 라다크 지역에 미그-29 전투기, 공격 헬기 아파치가 전진 배치됐다. 또 현지언론들은 모디 총리가 헬기 편으로 이 지역을 직접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현지에서는 ‘중국 측에 전한 강력한 메시지’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과 인도 양측이 군사와 외교 채널로 사태를 완화하기 위해 소통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어느 쪽도 국경 형세를 복잡하게 만드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봉합을 원하는 중국과 앙금이 남은 인도의 분위기는 이전에도 관측됐다. 지난달 30일 양국 군이 군단장급 회담을 열어 지난달 유혈사태에 대해 긴장완화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중국은 긍정적 진전이라고 평가했지만 인도에서는 다른 분쟁지역에서는 돌파구를 찾지 못해 추가 회담이 필요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인도와 중국은 국경 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지만, 아직도 3488㎞에 이르는 실질 통제선(LAC)을 사실상 국경으로 쓰고 있다.

인도의 반중정서 확산은 중국 견제가 필요한 미국에게 호재일 수 있다. 인도는 중국의 대륙세력이 남하하는 길목을 막을 수 있는 주요 축이다. 하지만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인도의 반중정서로 미국이 반사이익을 볼 수 있고, 중국 견제를 위해 미국이 인도 밀착에 나설수는 있지만 인도가 미국이 원하는 수준까지 중국 압박에 나설 지는 미지수”라며 “인도가 결국은 스윙전략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