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걷잡을 수 없이 日코로나19 확진 194명…2개월 만에 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3 00:20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밤에 번화가 외출하지 마세요”도쿄도 지사 하소연

도쿄도 2개월 만에 100명대 확진
호스트클럽 등 유흥업소 중심 확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일본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2일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94명으로 두 달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수도 도쿄 역시 100명대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나서서 밤에 유흥업소 등이 몰린 번화가로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NHK는 이날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4명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8시 30분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1만 9802명으로 늘었다.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로는 5월 3일 203명을 기록한 이래 근 2개월 만에 가장 많다.
고이케 도쿄지사 “밤의 거리 요주의”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2일 10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됨에 따라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가 기자회견에서 ‘밤의 거리 요주의’라고 적힌 팻말을 들어 올렸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이케 도쿄지사 “밤의 거리 요주의”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2일 10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됨에 따라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가 기자회견에서 ‘밤의 거리 요주의’라고 적힌 팻말을 들어 올렸다. 연합뉴스

도쿄도 107명 신규 확진…총 1만 9802명
日관방 “긴급사태선언 재발표 상황 아냐”


도쿄도에선 이날 10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

도쿄도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5월 2일(154명) 이후 두 달 만이다.

고이케 도쿄도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감염 확대에 경계가 필요한 단계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밤의 거리, 밤의 번화가로의 외출 등을 삼갔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고이케 지사는 기자회견 도중 ‘감염 확산 요경계’, ‘밤의 거리 요주의’라고 적힌 팻말을 들어 올리기도 했다.

이는 도쿄에서 발생하는 신규 확진자의 상당수가 호스트클럽을 비롯한 유흥업소 손님과 종업원이 차지하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의 감염 상황 등에 비춰보면 즉시 긴급사태 선언을 재차 발표할 상황에 해당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어쨌건 간에 경계심을 가지고 감염 상황을 주시하면서 도쿄도와 긴밀히 협력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월 25일 휴업 요청 및 이벤트 자숙 등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했었다.
일본 도쿄의 대표적 유흥거리인 가부키초. 2020.5.25.  EPA 연합뉴스

▲ 일본 도쿄의 대표적 유흥거리인 가부키초. 2020.5.25.
EPA 연합뉴스

8일 밤 일본 도쿄 신바시역 근처. 신바시는 인근에 회사들이 많아 직장인들이 퇴근 후 삼삼오오 모여 저녁식사와 술을 하는 곳으로 작은 음식점들이 밀집된 지역이다. 2020.6.8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8일 밤 일본 도쿄 신바시역 근처. 신바시는 인근에 회사들이 많아 직장인들이 퇴근 후 삼삼오오 모여 저녁식사와 술을 하는 곳으로 작은 음식점들이 밀집된 지역이다. 2020.6.8
AFP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