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적반하장’ 中, 영국 홍콩인 시민권 추진에 “강력 규탄, 국제법 위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2 18:32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中 “중국과의 약속 어기는 것, 모든 결과 책임져야” 맹비난

미 홍콩특별지위 박탈에도 반발 “내정간섭”
미 하원의 홍콩탄압 中은행 제재에도 반발
日신문 “‘일국양제’ 국제약속 위반 中 폭거”
홍콩 반환 23주년 국기 게양식 홍콩 반환 23주년 기념일인 1일 홍콩 골든 보히니아 광장에서 국기 게양식이 열리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하루 전  논란이 큰 ‘홍콩 국가보안법’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2020.7.1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반환 23주년 국기 게양식
홍콩 반환 23주년 기념일인 1일 홍콩 골든 보히니아 광장에서 국기 게양식이 열리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하루 전 논란이 큰 ‘홍콩 국가보안법’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2020.7.1
AP 연합뉴스

영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따라 홍콩인 보호를 위해 일부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한 데 대해 중국이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중국은 미국의 홍콩특별지위 박탈에 대해서도 “내정 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中 “英, 어떤 방식으로도 홍콩 간섭 마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해외 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에게 시민권을 주는 것은 중국과의 약속을 어기는 것이며 국제법과 국제 기본 준칙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상응하는 조치를 할 권리를 남겨두겠다”면서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영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대응을 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BNO 여권을 소지한 사람도 중국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도 대동소이한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중국은 영국이 홍콩보안법 문제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보며 중국의 입장을 존중해 어떤 방식으로도 간섭하지 않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6일 런던 다우닝가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AP 연합뉴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6일 런던 다우닝가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AP 연합뉴스

英보리스 총리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
“BNO 여권 소지자에 英시민권 신청 허용”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일(현지시간) 홍콩보안법 시행이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이라며 이민법을 개정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콩은 영국의 식민지였다. 영국과 중국이 1984년 체결한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은 1997년 중국 반환 이후로도 50년 동안 홍콩이 현행 체계를 기본적으로 유지하도록 하는 등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기본 정신을 담고 있다.

영국 정부는 BNO 여권 소지자가 5년간 거주·노동이 가능하도록 이민법을 개정할 방침이다. 5년 뒤에는 정착 지위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에 시민권 신청을 허용하기로 했다.
홍콩보안법 보도한 일본 신문 1일 도쿄(東京)에서 발행된 일본 주요 신문 1면에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및 시행에 관한 기사가 실려 있다. 2020.7.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보안법 보도한 일본 신문
1일 도쿄(東京)에서 발행된 일본 주요 신문 1면에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및 시행에 관한 기사가 실려 있다. 2020.7.1 연합뉴스

日주요신문 “홍콩 자유 매장한 폭거”
“일국양제 국제약속 깨, 中제재 해야”


일본에서도 도쿄에서 발행되는 6개 주요 일간지는 지난 1일 홍콩보안법의 도입과 이로 인한 홍콩 사회의 변화 전망을 자세히 소개하고 사설로 규탄했다. 도쿄신문은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유를 매장하는 폭거”라고 규정했다.

아사히신문은 “홍콩의 독립적인 사법권이나 입법권이 근본적으로 손상될지도 모른다”며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후 23년간 실시된 “일국양제가 실질적으로 무너질 것을 깊이 우려한다”고 논평했다.

신문은 홍콩 민주화 운동가들이 탄압을 피해 망명할 수도 있다고 관측하고서 “일본은 그들을 받아들이는데 유연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일본 정부에 주문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홍콩보안법이 “자유롭고 열린 홍콩의 ‘고도 자치’를 짓밟는 법률”이라며 “일국양제를 인정한 국제적 약속을 깨고 홍콩에 대한 개입을 강화하는 중국의 조치는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고 사설을 썼다. 신문은 “홍콩 사회를 위축시켜 중국이나 홍콩당국에 대한 비판을 가두려는 의도가 명백하다”고 비판했다.

산케이신문은 ‘홍콩은 죽었다’는 제목으로 검은 바탕에 흰색 활자로 헤드라인을 뽑았다. 사설 형식의 논설에서는 “국제사회는 홍콩보안법에 항의 목소리를 높여 온 홍콩 시민과 연대해야 한다”면서 “일본은 미영 양국 등과 협력해 대중국 제재를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일 홍콩 주권 반환 23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중국 광둥성 선전시의 한 유치원에서 중국 어린이가 중국과 홍콩의 국기를 소개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홍콩 주권 반환 23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중국 광둥성 선전시의 한 유치원에서 중국 어린이가 중국과 홍콩의 국기를 소개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中, 홍콩 주민에 피난처 제공하는 호주에도
“내정 간섭 멈추라” …美에는 “반격할 것”


한편 중국 외교부의 자오 대변인은 미국 하원이 1일(현지시간) 홍콩의 민주주의 탄압에 관여한 중국 당국자들과 거래한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을 의결한 것에 대해서도 “중국은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며 반발했다.

그는 “미국은 홍콩에 대한 간섭을 멈추고, 관련 법안 추진을 중단하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반드시 단호히 반격할 것이며 모든 결과는 미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어떤 나라의 간섭이나 외부세력의 압력도 국가주권과 홍콩의 번영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의지를 흔들 수 없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홍콩 주민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호주를 향해서도 홍콩과 관련한 내정 간섭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홍콩 독립’ 깃발 소지했다고 체포  홍콩 주권 반환 23주년 기념일인 1일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한 시민이 경찰에 체포돼 끌려가고 있다. 앞서 홍콩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첫날 한 남성을 ‘홍콩 독립’ 깃발을 소지한 혐의로 체포했다. 보안법 적용의 첫 번째 사례”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자유 홍콩’ 등 민주화 시위 구호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해당 깃발을 땅바닥에 내려놨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홍콩 AP 연합뉴스

▲ ‘홍콩 독립’ 깃발 소지했다고 체포
홍콩 주권 반환 23주년 기념일인 1일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한 시민이 경찰에 체포돼 끌려가고 있다. 앞서 홍콩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첫날 한 남성을 ‘홍콩 독립’ 깃발을 소지한 혐의로 체포했다. 보안법 적용의 첫 번째 사례”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자유 홍콩’ 등 민주화 시위 구호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해당 깃발을 땅바닥에 내려놨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홍콩 AP 연합뉴스

中, 미 홍콩 특별지위 박탈에
“단호히 반대…계속 정책 마련해 집행”


중국 상무부가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에 반발했다.

이날 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베이징 청사에서 열린 주례 브리핑에서 “미국 측이 홍콩을 대상으로 소위 ‘제재’라는 것을 가한 것이 중국 측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에 대응해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하는 조처를 취한 것과 관련한 물음에 “홍콩의 국가보안 관련 입법 문제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에 관한 것으로서 어떤 외국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가오 대변인은 “우리는 굳건하게 일국양제 방침을 관철할 것”이라면서 “계속 정책을 마련해 집행함으로써 특별행정구의 경제 발전, 민생 개선, 영광 재연을 굳게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콩 민주화 시위가 한창이던 지난해 9월 2일 몽콕 경찰서 부근에서 한 시위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로이터는 홍콩 시위 현장을 보도한 일련의 사진으로 퓰리처상 속보 사진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민주화 시위가 한창이던 지난해 9월 2일 몽콕 경찰서 부근에서 한 시위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로이터는 홍콩 시위 현장을 보도한 일련의 사진으로 퓰리처상 속보 사진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