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레이블협회 “코로나에 공연 취소돼 5∼6월도 수억원 손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1 14:16 munho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로 모든 공연을 중단·취소하고 방역작업 중인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세종문화회관 제공

▲ 코로나19로 모든 공연을 중단·취소하고 방역작업 중인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세종문화회관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음악 공연이 연기·취소되면서 중소레이블들의 피해가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 레이블과 유통사가 가입한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47개 회원사가 지난 5∼6월 개최하기로 한 행사 중 10건이 연기 또는 취소돼 약 6억 8000만원의 손해를 봤다고 1일 밝혔다.

인디 뮤지션이 많이 활동하는 홍대 인근 소규모 공연도 같은 기간 공연 45건이 무산되면서 손해액이 약 1억 2000만원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앞서 협회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던 올해 2∼4월 행사 중 73개가 연기·취소돼 약 62억 7000만 원의 손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윤동환 협회 부회장은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준비 중이던 페스티벌과 공연이 취소됐다”며 “매뉴얼 없이 그때마다 정부지침을 따라야 하다 보니 피해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정부 지원금은 대부분 기초예술 분야에만 적용되고 있어 중소 레이블 및 개인 음악가들은 힘든 상황이 지속되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협회는 대중음악 전체에서는 전국적으로 지난 두 달 간 총 67건의 공연 연기·취소되면서 약 268억원의 손해를 봤다고 추산했다. 전체 티켓 80%가 판매됐다고 가정한 뒤 관람 인원에 티켓 가격을 곱해 산정한 값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