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부산,고령 운전자 면허 반납 쉬워진다.반납 교통카드신청 일괄처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1 11:37 localnews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부산시는 고령 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과 교통카드 신청을 한 번에 처리하는 간소화 서비스가 오는 8월부터 시행한다.<서비스 개선 전 후 비교 >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시는 고령 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과 교통카드 신청을 한 번에 처리하는 간소화 서비스가 오는 8월부터 시행한다.<서비스 개선 전 후 비교 >

고령 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과 교통카드 신청을 한 번에 처리하는 간소화 서비스가 오는 8월부터 시행된다.

1일 부산시에 따르면 그동안 운전면허를 스스로 반납한 후 10만원짜리 선불 교통카드를 신청하려면 고령 운전자들이 경찰청과 동 주민센터를 들러야 했다.

이같은 불편해소를 위해 행정안전부는 면허 반납과 지원 신청을 동 주민센터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간소화 서비스를 구축,8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시는 이달부터 동래구와 연제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행한 뒤 다음 달부터 모든 구·군에서 전면 시행한다.

간소화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운전면허 자진 반납자 본인이 운전면허증을 소지하고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하여 신청서를 작성해야 한다.

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10만원짜리 선불 교통카드를 받는데,전국 대중교통 이용뿐만 아니라 편의점 등 일부 유통업체에서도 쓸 수 있다.

시는 2018년 7월부터 고령 운전자 면허 자진 반납제도를 시행,올해 5월 기준 1만7000여 명의 운전면허를 반납받았다.

전국 특·광역시 중 만 65세 이상 고령 인구비율이 가장 높은 부산시는 고령자 교통사고 감축 대책의 일환으로 2018년 7월부터 첫 시행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 고령운전자 면허 자진반납제 시행으로 2017년까지 계속 증가하던 고령자 유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즐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