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투존치킨, 여름맞이 ‘앵그리 어니언 치킨’ 출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1 10:06 Brandnews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열치열(以熱治熱)’이라는 말이 있다. 열을 열로써 다스리라는 뜻인데, 요즘 같은 더위에 딱 어울리는 사자성어다.

특히 뜨겁고 매운 음식을 먹어 땀을 내면 체내 노폐물 배출은 물론, 땀이 식는 과정에서 열이 발산되면서 시원함을 느끼게 해준다고 해서 이맘때쯤이면 더위를 더위로 다스릴 만한 이열치열 음식을 찾아 나서는 사람들이 부쩍 증가한다.
이런 가운데 나도람 FC의 투존치킨이 여름맞이 이열치열과 개운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매운치킨 ‘앵그리 어니언 치킨’을 출시해 눈길을 끈다.

어니언 치킨의 원조 브랜드 투존치킨이 다양해진 어니언 치킨 속 선보인 새로운 버전의 앵그리 어니언 치킨은 달짝지근하면서도 매콤한 소스라는 차별점을 갖고 있다. 무더운 여름 날씨를 잊게 해줄 정도로 번뜩이는 매운맛 치킨으로 소비자들의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을 예정이다.

투존치킨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신메뉴 소스의 주요재료로 사과와 파프리카를 사용했다. 매운맛을 강조하되, 기존의 맵기만 한 치킨들과 달리 사과와 파프리카에서 우러나오는 특유의 단맛을 통해 맵지만 깔끔한 맵단치킨의 맛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러한 매콤달콤한 특제 어니언 소스에 바삭함을 살린 튀김 옷을 입힌 후라이드를 버무려 먹으면 매콤, 달콤, 고소함 등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혀를 알싸하게 하는 매운맛은 함께 버무려 먹는 양파가 적절히 잡아줄 수 있어 매운맛 초보자들도 쉽게 도전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