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6이닝 108구 무실점 최채흥 “불펜 믿고 강하게 던졌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30 21:53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채흥이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채흥이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시즌 5승째를 수확한 최채흥이 불펜에 대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최채흥은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동안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의 4-1 승리에 기여했다. 최채흥은 23일 한화전에 이어 또다시 좋은 피칭을 선보이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최채흥은 “지난번 SK전에 내용이 안 좋았어서 오늘은 각오를 단단히 하고 나온게 잘 된것 같다”고 평가했다. 최채흥은 지난 6일 SK전에서 4.2이닝 동안 6실점으로 부진하며 평균자책점이 부쩍 높아졌다.

그러나 이날 최채흥은 변화구를 다양하게 섞어 던지며 SK 타선을 틀어막았다. 최채흥은 “그전엔 구위와 컨디션이 떨어졌는데 오늘은 많이 좋아져서 구위로 승부하려고 했다”며 “오늘 변화구가 잘 됐는데 민호형도 그런 부분을 잘 파악하고 사인을 내주신 것 같다”고 했다.

무엇보다 최채흥의 호투에는 강한 불펜진이 힘이 됐다. 올해 삼성은 7회까지 리드시 승률 100%를 유지할 정도로 뒷문이 탄탄하다. 최채흥은 “오승환 선배와 따로 식사했는데 길게 볼 생각하지 말고 5, 6이닝 정도만 강하게 던지라고 하셨다”며 “불펜이 강하니까 그거 믿고 던지라고 하신 덕에 오늘 경기도 믿고 던졌다”고 설명했다.

아직 경험이 적은 만큼 최채흥은 트레이너 파트에서 이끌어주는대로 컨디션을 관리하고 있다. 최채흥은 “작년에 후반에 갈수록 컨디션이 좋았는데 올해는 그 패턴을 바꾸고 싶어서 초반부터 몸을 빨리 끌어올렸다”며 “지금 잠깐 컨디션이 떨어지긴 했는데 유지 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승장 허삼영 감독도 “선발 최채흥이 108개의 공을 던지며 역투를 해줬다”며 칭찬했다.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