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박경완 코치 “감독님께 죄송한 마음… 해보고 싶은 야구 해보라더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30 17:32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K 박경완 수석코치가 지난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천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SK 박경완 수석코치가 지난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천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염경엽 감독이 쓰러진 뒤 팀을 이끌고 있는 박경완 감독대행이 첫 원정길에 나섰다. SK는 30일부터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주중 3연전을 치른다.

경기 전 사전 인터뷰에 나선 박 대행은 팀을 이끄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털어놨다. 박 대행은 “감독님과 한 번 통화했는데 감독님께서 하고 싶은 야구를 한 번 해보라고 하셨다. 그런데 막상 해보니 쉽지만은 않다”고 말했다.

박 대행 체제의 SK는 2승 3패를 기록 중이다. 염 감독이 쓰러진 25일 경기를 제외하면 2승 2패로 5할 승률을 지키고 있다. 박 대행은 “감독님 목소리가 많이 좋아진 것 같다”면서도 “야구 때문에 쓰러지셔서 야구 얘기를 전혀 못했다. 죄송한 마음 뿐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옆에서 봐왔던 운영과 직접 해보는 게 분명히 다르더라. 코치로서는 조언을 해줬지 판단한 게 아니라서 판단이 어렵다”며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게끔 상황상황마다 분야별 코치들과 의견을 나누고 결정을 내린다”고 덧붙였다.

첫 원정길에 오른 박 대행은 “선수들과 따로 미팅하진 않았고, 운동장에서 시즌을 치르다보면 완봉패도 당할 수 있는 거니까 지나간 일에 개의치 말고 할 것만 하자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레전드 포수 출신인 박 대행은 이날 선발로 나선 박종훈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박 대행은 “언더핸드 투수는 도루 허용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어서 어느 정도 감안하고 경기해야할 것 같다”며 “박종훈이 현역 시절 정대현과 비슷한데 나도 정대현과 호흡을 맞출 땐 도루를 많이 허용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 대행은 “종훈이에게 투구하는데 제일 집중하라고 했다”고 했다.

박 대행은 “선발 투수는 1년 30번의 등판 중에 베스트는 많아야 5~7번 밖에 안 된다. 그외 컨디션에 따라 나눠 운영을 해야하는데 흐름에 따라 포수들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SK는 이날 이재원이 주전 마스크를 쓰고 나선다.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