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MLB 개막전은 워싱턴 내셔널스 VS 뉴욕 양키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28 13:54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확진자는 계속 나오고 있는 MLB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UPI 연합뉴스

▲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UPI 연합뉴스

워싱턴 내셔널스와 뉴욕 양키스가 올해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맞붙는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28일 내셔널스와 양키스 팀이 7월 24일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개막전을 치른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양키스에선 게릿 콜이, 워싱턴에선 맥스 셔저가 선발 투수로 등판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MLB 사무국은 올해 메이저리그 정규리그가 7월 24일 또는 7월 25일에 개막한다고 지난 24일 공식 발표했다.

MLB는 원래 팀 당 162경기를 치르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차단하고자 양대리그 같은 지구 팀끼리 팀당 60경기만 치른다.

다만, 추신수의 소속팀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등 MLB는 여전히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다.

미국 AP통신, ESPN 등은 28일(한국시간) “텍사스의 홈구장인 글로브라이프필드의 사무실 직원 여러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선수, 코치 중에 양성 반응은 없다”고 보도했다.

지난 23일에는 콜로라도 로키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4일에는 류현진(33)이 소속된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수들에게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MLB가 발표한 113페이지 분량의 코로나19 대응 프로토콜에 따르면, 경기를 뛰는 선수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은 경기 전 격리되지만 만약 코로나19 무증상 감염 상태에서 경기에 뛰어 감염될 우려가 불식되지 않은 상황이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