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KOVO 샐러리캡 투명화·국가대표 지원금 증액·경기운영본부 격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26 15:13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신무철 한국배구연맹(KOVO) 사무총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무철 한국배구연맹(KOVO) 사무총장

한국배구연맹(KOVO)이 신무철 신임 사무총장을 선임하면서 샐러리캡 투명화·국가대표 지원금 증액·경기운영본부 권한과 책임을 강화하는 안건을 동시에 처리했다.

KOVO는 25일 제16기 제5차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열고 선수연봉제도 관련 규정 제·개정, 2020 국가대표 지원 등 여러 안건들을 논의한 뒤 의결했다.

KOVO는 먼저, 연봉과 옵션으로 구성되는 보수라는 항목을 신설해 연봉은 매월 지급되는 고정적인 보수, 옵션은 연봉 외에 승리수당(여자부는 승리수당 옵션에서 제외), 출전수당, 훈련수당, 성과수당 등 배구활동 관련 보상과 계약금, 부동산, 차량제공, 모기업 및 계열사 광고 등 배구활동 외적인 모든 금전적인 보상으로 정의했다.

또, 세무사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검증위원회를 운영하여 샐러리캡과 옵션 캡의 준수 여부를 검증하는 시스템을 체계화하고 샐러리캡과 옵션캡 소진율을 위반한 구단에게 1·2라운드 신인 선수 선발권을 박탈한다. 또 내부고발자 포상 제도를 신설해 징계와 제재금 부과 기준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옵션의 경우 연봉에 포함하지 않아도 됐기 때문에 연봉에 포함하지 않는 돈을 얼마를 챙겨주든 간에 KOVO 규정 위반 사항이 아니었다.

KOVO는 2020년 배구 국가대표 지원금을 의결했다. KOVO는 국가대표팀 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전임감독제 운영하면서 성적 향상을 위해 대표팀 지원금을 지급해왔다. KOVO는 V리그가 출범한 2005년 이후 2017년까지 연간 3억원을 지원해왔고, 2018년부터 올해까지는 연간 6억원을 매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이 연기되고 각종 국제대회가 취소되면서 기존 금액에서 감액된 지원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기존에는 국가대표 코칭스태프의 급여, 배구 국가대표 선수들의 항공료, 숙박비, 국가대표 훈련비 등을 대한민국배구협회와 함께 충당해왔다. 지원금이 일부 줄었으나 체계적인 국가대표팀 운영을 위해 감독 급여와 코칭스태프 및 훈련 지원 인력 비용은 증액된다.

마지막으로 KOVO는 경기운영위원회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프로배구 경기운영을 총괄해온 ‘경기운영위원회’의 명칭을 ‘경기운영본부’로 변경하고 권한과 책임을 대폭 강화한다. 경기운영본부 산하에는 경기운영실과 심판실로 구성해 경기운영과 관련된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또한, 조직 운영의 극대화를 위해 기존 기술위원회 뿐만 아니라 구단과의 정기적인 간담회를 하고 경기운영본부장은 이사회에 의무 참석하여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