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득점력 빈곤 한화… 팀 최다연패 신기록 앞두고 불안한 그림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6 18:18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화 선수단이 지난 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과의 경기가 끝난 뒤 아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에 나서고 있다. 대전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한화 선수단이 지난 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과의 경기가 끝난 뒤 아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에 나서고 있다. 대전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단일시즌 팀 최다연패 기록을 쓰게 될까. 부진을 헤어나오지 못하는 한화 앞에 불안한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

한화는 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와의 맞대결에서 2-14로 패했다. 전날에도 2-13으로 대패했던 한화로서는 이틀 연속 무기력한 경기를 펼치며 2013년 13연패에 이어 단일시즌 구단 최다연패 타이기록을 세웠다.

경기 전 장종훈 수석코치 등 1군 코치 4명이 말소되면서 충격을 던졌지만 결과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투수진은 난타당했고 타자들은 번번이 기회를 무산시켰다.

한화는 선발 채드 벨이 4이닝 7실점으로 무너지며 일찌감치 승기를 내줬다. 전날 경기에서도 5회까지 7실점하며 무너진 것과 흡사했다. 반면 NC는 이날 경기에서 홈런만 4방을 터뜨리며 14안타 14득점으로 폭발했다.

선발의 한 축으로 기대를 모았던 장시환, 워윅 서폴드와 함께 강력한 외국인 원투펀치를 구성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채드 벨이 무너진 경기여서 손 쓸 수가 없었다. 7일 경기에 선발 등판하는 김이환은 시즌 초반 깜짝 호투를 선보였지만 최근 3경기에서 12실점하는 등 컨디션이 좋지 않다.

심각한 타선의 부진 역시 승리 확률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11안타를 때리고도 2득점에 그쳤다. 한화는 6월 들어 치른 5경기에서 3점, 2점, 3점, 2점, 2점만 냈을 정도로 타선의 집중력이 아쉬웠다.

게다가 한화전 등판이 예고된 이재학은 한화 상대로 11연승을 달리고 있어 한화로서는 가장 어려운 시기에 가장 어려운 상대를 만나게 됐다. 한화로서는 이날 김태균이 4타수 3안타로 살아났고 최진행이 2안타(1홈런)으로 방망이를 예열한 만큼 그동안 침묵했던 중심타선이 살아났다는 점에서 고무적이지만 계속되는 연패로 가라앉은 팀 분위기를 살릴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

대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