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구창모 상대 3안타 김태균 우타자 첫 3500루타 달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7 00:47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태균. 대전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김태균. 대전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한화 김태균이 통산 4번째 3500루타를 달성했다. 김태균에 앞서 2007년 양준혁(삼성), 2015년 이승엽(삼성), 2018년 박용택(LG)이 달성했다. 우타자로는 역대 최초다.

김태균은 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3연타석 안타를 때렸다. 리그에서 가장 잘 던지는 구창모를 만났지만 김태균은 거침없이 방망이를 휘두르며 베테랑의 매운맛을 보여줬다.

이날 경기 전까지 3497루타를 기록하던 김태균은 2회 무사 1루 상황에서 우익수 방면으로 안타를 쳤다. 아웃이 될 뻔했지만 우익수 김성욱이 낙구 지점을 잘못 포착해 안타가 됐다.

4회엔 구창모의 초구를 받아쳐 좌익수 방면 안타를 만들어냈고, 6회 1사 3루 상황에 들어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팀의 첫 득점을 만들어냈다.

한화는 6회까지 NC에게 홈런 3방을 얻어맞는 등 NC 타선에 투수진이 집중공략 당하며 1-8로 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패배하면 한화는 구단 역사상 단일 시즌 최다 연패인 13연패와 타이를 이루게 된다.

대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