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누나, 내 포즈 어때?… 멋지게 나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5 04:04 photo_docu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포토다큐] 반려견 ‘리코’ 첫 증명사진 찍는 날

리코가 경기 수원 소재 반려동물 전문 보크스튜디오에서 사진사의 카메라를 쳐다보며 미소를 짓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코가 경기 수원 소재 반려동물 전문 보크스튜디오에서 사진사의 카메라를 쳐다보며 미소를 짓고 있다.

●반려동물에게 추억 선물… 가족이니까

‘반려동물은 가족이다.’ 이 시대에 이런 말은 새삼스럽다. 핵가족과 1인 가구가 늘어나는 현대사회에서 반려동물은 가족 이상의 친근한 존재가 됐다. 집에서 기르는 개나 고양이를 ‘애완동물’이라 불렀던 시절이 지금 돌아보면 되레 낯설게 느껴질 정도다.

지난해 전국 20세 이상, 64세 이하의 성인 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농림축산식품부가 설문 조사를 했더니 반려동물을 등록신고한 사람이 1년 새 5배 넘게 늘어 등록된 반려견 수는 무려 209만여 마리를 기록했다. 유기견 방지를 위한 정부의 홍보 노력과 과태료 면제 등 정책적 배려에 따른 결과이겠지만, 반려동물에 대한 국민의식이 크게 달라진 것도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다.
이 정도 준비물은 챙겨야겠구‘멍’~ 원활한 증명사진 촬영을 위해 리코가 좋아하는 장난감은 꼭 챙겨야 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 정도 준비물은 챙겨야겠구‘멍’~
원활한 증명사진 촬영을 위해 리코가 좋아하는 장난감은 꼭 챙겨야 한다.

반려동물의 수명은 약 15년 안팎.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반려인들에게 이 시간은 결코 길지 않다. 평생을 함께할 수 없는 만큼 소중한 시간을 살뜰히 기록하고 싶은 이들이 많다.

서울 성북구에 사는 임혜지(28)씨 가족도 그렇다. 처음 분양받았던 반려동물 설탕이를 데려온 지 한 달도 안 돼 병으로 잃은 뒤 한동안은 심각한 트라우마를 앓아야 했다. 상실의 아픔이 너무 커서 두 번 다시 반려동물을 키우지 못하겠다는 생각도 한 적 있지만 운명처럼 ‘리코’를 만났다. 우연히 설탕이와 똑같은 종의 리코가 눈에 들어온 것.
집 나서기 전 한 번 더 꽃단장 리코의 모발은 풍성해 정리가 필요하다. 스튜디오 출발 전 임혜지씨가 직접 리코의 모발을 정리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집 나서기 전 한 번 더 꽃단장
리코의 모발은 풍성해 정리가 필요하다. 스튜디오 출발 전 임혜지씨가 직접 리코의 모발을 정리하고 있다.

친구들 증명사진은 어떻게 나왔나 임씨와 리코가 촬영 순서를 기다리며 앞서 찍었던 다른 친구들의 증명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친구들 증명사진은 어떻게 나왔나
임씨와 리코가 촬영 순서를 기다리며 앞서 찍었던 다른 친구들의 증명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리코’의 다양한 표정 이끌어낼 교감이 중요

임씨 가족에게 리코는 이제 그냥 가족이다. 가족이 된 지 만 2년이 될 무렵 리코에게 어떤 선물을 줄까 고민한 임씨는 리코의 ‘개린이’(어린 강아지) 시절 추억을 남겨 주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증명사진 촬영.

오늘은 리코가 개린이 증명사진 찍는 바로 그날이다. 아침잠에 빠져 있다 멀뚱멀뚱 눈망울만 굴리는 리코의 외출 준비를 시키느라 온 가족이 매달린다. 임씨가 리코의 장난감과 물통, 기저귀, 배변주머니, 간식을 빠짐없이 다 챙긴다. 말쑥하게 털 미용을 마쳤고 반짝반짝 미끄러질 만큼 빗질도 했다. 난생 처음 사진을 찍게 된 리코는 모든 것이 어리둥절할 뿐이다.
어느 각도가 사진발 잘 받을까? 촬영 전 마지막 준비. 리코는 어떻게 사진을 찍어야 잘 나올지 고민하고 있는 듯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어느 각도가 사진발 잘 받을까?
촬영 전 마지막 준비. 리코는 어떻게 사진을 찍어야 잘 나올지 고민하고 있는 듯하다.

‘리코’에게 뽀샵은 필요없어요~ 보크스튜디오 박선영 실장이 리코의 촬영 결과물을 보며 가장 좋은 사진을 찾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코’에게 뽀샵은 필요없어요~
보크스튜디오 박선영 실장이 리코의 촬영 결과물을 보며 가장 좋은 사진을 찾고 있다.

경기 수원시의 반려동물 전용 스튜디오 ‘보크 스튜디오’. 여러 반려동물 친구들의 샘플 사진을 본 뒤 스튜디오에 마련된 리본넥타이와 화환 등 예쁜 액세서리로 치장한 리코는 마침내 누나와 함께 카메라 앞에 섰다!

반려동물의 다양한 표정을 읽어내고 카메라에 담는 스튜디오 실장의 손길이 분주해진다. 말이 통하지 않으니 사진작가와 리코의 순간적인 교감이 매 순간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리코의 동선을 쫓아 한참 정신없이 카메라 셔터를 누르던 사진작가. 그의 마지막 한마디에 온 가족은 또 한바탕 크게 활짝 웃었다. “표정이 너무 다양하네요. 반려동물 모델이 따로 없어요~.”

글 사진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2020-06-05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