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플로이드 6살 딸의 외침 “아빠가 세상을 바꿨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4 08:11 internationa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플로이드의 6살 딸, 스태픈 잭슨 영상 캡처

▲ 플로이드의 6살 딸, 스태픈 잭슨 영상 캡처

백인 경찰관의 가혹 행위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46)의 6살 딸 지애나가 “아빠가 세상을 바꿨어요”라고 외쳤다.

플로이드의 친구이자 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스태픈 잭슨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지애나의 영상을 올렸다.

지애나는 잭슨의 어깨 위에 목마를 타고 앉아 “아빠가 세상을 바꿨어요!”라고 외쳤다. 잭슨은 플로이드가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미니애폴리스로 이사한 것은 가족을 부양할 직업을 구하기 위해서였다며 “우리는 유죄 판결을 받아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플로이드의 아들 퀸시 메이슨 플로이드 역시 아버지가 숨진 미니애폴리스 현장을 방문해 “우리는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과 관련해 정의를 원한다. 아주 울컥하다. 어떤 남자든, 어떤 여자든 아버지가 없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플로이드의 아내 록시 워싱턴은 3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내가 해줄 수 있는 말은 ‘아빠는 숨 쉴 수가 없었어’뿐이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워싱턴은 “딸애가 문가에 서서 ‘엄마, 우리 가족에게 무슨 일이 생겼어?’라고 말했다. 내가 ‘왜 그런 말을 해?’하고 묻자 딸이 ‘왜냐하면 사람들이 TV에서 아빠 이름을 말하는 걸 들었거든’이라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워싱턴은 이어 “딸은 남편이 어떻게 죽었는지 알고 싶어했다. 그리고 내가 딸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은 ‘아빠는 숨 쉴 수가 없었어’뿐이었다”라고 말했다. ‘숨을 쉴 수 없다(I can’t breathe)’는 플로이드가 사망 직전 했던 말로 최근 미국에서 벌어지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구호로 쓰이고 있다.

워싱턴은 “누가 어떻게 생각하든지 플로이드는 좋은 사람이었다”며 ‘내 딸이 그가 좋은 사람이라는 증거다. 나는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justice)를 원한다”고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