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비말 차단 500원짜리 마스크’ 내일부터 살 수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4 06:17 societ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웰킵스 온라인 판매… 공급 확대 예정

마스크.

▲ 마스크.

공적마스크에 포함 안 돼 민간 유통

숨쉬기 편하고 비말(침방울)도 차단할 수 있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이번 주부터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공적마스크 가격의 3분의1 수준인 500원이며, 이번 주말부터 시장에 공급된다.

마스크는 KF94·KF80과 같은 보건용 마스크와 수술용 덴털마스크가 있는데 이 중 덴털마스크는 의료진을 위해 개발된 마스크다. 감염 예방 효과가 보건용만큼 좋지는 않지만 얇고 바람이 잘 통해 찾는 사람이 많아지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보건용과 덴털마스크의 장점을 뽑아 만든 일반인용 비말 차단 마스크를 신설했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정부가 관리하는 공적마스크로 유통되지 않는다. 민간이 100% 자율적으로 유통하기 때문에 가격도 민간이 정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웰킵스 등 마스크 업체 측에서 500원에 비말 차단 마스크를 판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마스크업계에 따르면 웰킵스는 5일부터 자사가 운영하는 온라인몰에서 비말 차단 마스크를 판매할 예정이다. 웰킵스 측에 따르면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일단 하루 20만장 생산한 뒤 소비자 반응에 따라 생산량과 판매처를 조정할 계획이다.

공적마스크보다는 저렴하지만 날씨가 무더워지기 전인 지난 2~3월 성능이 비슷한 덴털마스크 가격이 장당 200~300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비싸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덴털마스크는 날씨가 더워지며 몸값이 치솟아 장당 1000~2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3개월 전보다 가격이 10배가량 뛰었다. 식약처는 이달 중순 덴털마스크를 포함한 수술용 마스크 생산량이 100만개를 돌파해 물량이 민간에 풀리면 가격이 조정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6-04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