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지옥철 미리 피해요” 티맵 대중교통 앱서 혼잡도 안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3 11:58 industr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KT, 9월부터는 칸별 혼잡 정보도 알린다

SK텔레콤이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인‘T map 대중교통’앱의 업데이트를 통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 SK텔레콤이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인‘T map 대중교통’앱의 업데이트를 통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앞으로 ‘지옥철’을 피하려면 SK텔레콤의 ‘티맵 대중교통’ 앱에서 지하철 혼잡도를 확인하면 된다.

 SK텔레콤은 티맵 대중교통 앱에서 수도권 1~8호선 지하철의 열차 도착 정보를 안내하는 모든 화면에서 여유·보통·주의·혼잡 등 4단계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승객이 혼잡한 환경을 피하고 더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하려는 취지다.

 SK텔레콤은 이번 서비스를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4월 초까지 수도권 1~9호선 열차와 596개역의 기지국, 와이파이 정보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열차별, 칸별, 시간대별, 경로별 혼잡도를 분석했다. 앞으로도 데이터를 추가로 반영해 정보 예측의 정확도를 높일 계획이다. 서울교통공사와 협력해 이르면 9월에는 칸별 혼잡도를, 이후에는 더 정확한 실시간 혼잡도를 시민들에게 알린다.
SK텔레콤 직원이 ‘T map 대중교통’앱을 살펴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 SK텔레콤 직원이 ‘T map 대중교통’앱을 살펴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이번 업데이트로 수도권 2~8호선의 실시간 도착 정보도 제공된다. 막차 시간대의 경로 안내도 승객의 시각으로 개선됐다. 심야에 4호선 서울역에서 오이도역으로 이동할 때 남태령행만 남았을 때 기존에는 열차 운행 종료로 표시됐지만 앞으로는 남태령행 열차를 안내하는 식이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지하철 혼잡도 서비스는 고객의 불편함,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해 고객 입장에서 열차 이용 여부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안전망을 마련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